•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KBO, 비디오판독 변경.. 판독센터에서 판정 실시

기사입력 : 2017-02-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김동영 기자]
2016년 시즌 경기 도중 심판합의판정을 요청하는 모습.
2016년 시즌 경기 도중 심판합의판정을 요청하는 모습.



KBO가 7일 오전 11시 KBO 회의실에서 2017년 제2차 실행위원회를 개최했다.

이날 실행위원회에서는 2017년부터 공정한 경기운영을 위한 KBO 비디오판독센터 설립에 따라, KBO 리그규정 제28조 심판합의판정의 명칭을 '비디오판독'으로 변경하고 종전 경기장의 심판실에서 실시하던 비디오판독을 올해부터 비디오판독센터에서 실시하기로 하였다.

비디오판독을 요청받은 심판은 해당팀의 심판팀장(해당 심판이 팀장인 경우 팀장을 제외한 최고 경력을 가진 심판)과 함께 그라운드에서 운영요원으로부터 인터컴 장비를 전달받아 착용하고 판독센터의 결과를 수신받아 최종 결과를 내리게 된다.

따라서, 2017년부터는 감독이 비디오판독을 요청하게 될 경우 심판이 심판실로 들어가던 모습은 사라지게 된다.

또한, 실행위원회는 비디오판독은 중계용 영상화면과 3대의 KBO 카메라 영상을 바탕으로 판독센터에서 실시하기로 결정했으며, 중계용 영상화면과 KBO 카메라 영상에 노출되지 않았거나 경기 지연에 따른 방송중단 등 중계용 영상화면과 KBO 카메라 영상에 의한 비디오판독이 불가능할 경우 심판의 최초 판정을 최종으로 하기로 했다.

비디오판독의 책임은 판독센터장이 맡고, 판독인원은 판독센터장을 포함하여 총 3인(비디오판독 동시 발생 시 1인으로 판독진행 가능)이내로 하며, 판독 실시 후 전달받은 최종결과는 현장에서 심판팀장이 내리기로 했다.








김동영 기자 raining99@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