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준PO4] 롯데, '미친 선수'로 NC 불펜 '상수' 뚫어야 한다

기사입력 : 2017-10-1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PS특별취재팀 박수진 기자(창원) ]
롯데 선수들.
롯데 선수들.


우천 취소로 인한 추가 휴식으로 NC 다이노스의 불펜 변수는 사라졌다. 벼랑 끝에 몰린 롯데 자이언츠가 '미친 선수'로 NC 다이노스를 공략해야 한다.

롯데는 13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NC와 '2017 KBO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4차전을 치른다. 시리즈 전적은 1승 2패다. 롯데가 한 번만 더 진다면 시리즈 탈락이 확정된다. 당초 12일 4차전이 열릴 예정이었지만 하루 종일 내린 비로 인해 경기가 취소되고 말았다.

NC는 4차전 선발로 최금강을 그대로 내세운다. 반면 롯데는 박세웅에서 외국인 투수 조시 린드블럼을 예고했다. 승부수를 띄운 셈이다. 선발 매치업으로는 롯데의 우위가 점쳐진다.

NC 최금강은 이번 시즌 39경기(13선발)에 등판해 5승 3패 평균 자책점 7.33을 기록했다. 선발과 불펜을 오갔지만 그리 좋지는 않았다. 롯데 린드블럼은 12경기 모두 선발로 나서 5승 3패 평균 자책점 3.72를 기록했다. 또 지난 8일 준플레이오프 1차전에 선발 등판해 6이닝 동안 5피안타 7탈삼진 2실점으로 호투했다. 자신의 임무를 완수했다.

NC 김경문 감독은 3차전에서 5회초부터 불펜 투수들을 투입하며 '독한 야구'를 했다. 총 7명의 투수들을 줄줄이 등판시켜 승리를 지켜냈다. 롯데는 패배에도 불구하고 원종현 이재학 이민호 임창민 등과 같은 투수를 등판시키며 불펜 투수들을 소모시키는 성과를 거뒀다.

하지만 이제 이 변수가 없어졌다. 4차전이 하루 밀리면서 NC의 변수가 사라졌다. 불펜 투수들이 하루 휴식을 받은 것이다. 특히 이재학은 3차전에서 이대호의 타구에 종아리를 맞았지만 휴식일로 꿀맛 같은 휴식을 취했다. 최금강이 흔들린다면 언제든지 불펜이 출전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

이제 롯데에도 NC 노진혁처럼 의외의 '미친 선수'가 나와야 한다. 노진혁은 3회초 수비 시작과 동시에 박석민 대신 투입, 4타수 4안타(2홈런) 3타점의 맹활약을 펼쳤다. 롯데는 3경기 모두 선발로 나선 김문호가 옆구리 부상으로 빠지며 빈 자리게 생겼다. 기다렸던 '미친 선수'가 등장하며 롯데를 벼랑 끝에서 구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 PS특별취재팀 : 김우종 기자, 김동영 기자, 한동훈 기자, 심혜진 기자, 박수진 기자






PS특별취재팀 박수진 기자(창원)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