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오!쎈人]'잘 잡고 잘 때린' 김강민, LG 3연전 6할타+호수비

기사입력 : 2018-07-1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잠실, 한용섭 기자] SK 베테랑 외야수 김강민이 '잘 잡고 잘 때리며' 승리에 결정적인 활약을 펼쳤다.

김강민은 12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LG와의 전반기 마지막 경기에 9번 중견수로 선발 출장했다. 지난 10일 결정적인 3점 홈런으로 승리에 기여한 김강민은 이날은 호수비와 쐐기타로 또다시 승리 주역이 됐다.

1회말 LG 공격, 오지환의 타구는 우중간을 향해 날아갔다. 김강민은 끝까지 타구를 보며 따라갔고, 펜스에 부딪히면서 잡아냈다. LG 응원단에서는 아쉬운 탄성이 나왔다. 잡지 못했다면 최소 2루타성 타구, 발 빠른 오지환이라면 3루도 가능할 타구였다. 뒤로 3~5번 중심타선이 이어져 위기가 될 뻔한 상황을 슈퍼 캐치로 없앴다.

4-3 한 점 차 앞선 6회에는 방망이로 한 건 했다. 1사 후 김성현의 안타, 나주환의 볼넷으로 1,2루가 됐다. 김강민은 LG 선발 차우찬을 상대로 좌측 파울 라인 안쪽에 떨어지는 2루타를 때렸고, 주자 2명이 모두 홈을 밟아 6-3으로 달아났다. 이어 과감한 3루 도루를 성공시켰고, 2사 후 한동민의 적시타로 추가 득점까지 올렸다.

타점과 득점을 올린 김강민은 곧바로 6회 수비에서 또 한 번 슈퍼 캐치를 선보였다. 박용택의 홈런성 타구를 또다시 펜스에 부딪히면서 잡아냈다. 

8회 타석에선 2사 후 좌측 2루타로 출루하며 멀티 히트를 기록했다. 김강민은 LG와의 3연전에서 10타수 6안타(타율 6할) 1홈런 5타점으로 맹활약했다.  

/orange@osen.co.kr

[사진] 잠실=지형준 기자 jpnews@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