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한용덕 감독, ''수확이 많은 경기였다'' [생생 인터뷰]

기사입력 : 2019-04-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대전, 지형준 기자] 19일 오후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한화 이글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가 열렸다.  한화 한용덕 감독이 더그아웃에서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jpnews@osen.co.kr

[OSEN=대전, 손찬익 기자] 한화가 연장 혈투 끝에 웃었다. 한화는 19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삼성과의 홈경기에서 연장 11회 송광민의 끝내기 안타에 힘입어 4-3으로 이겼다.

선발 김범수는 아쉽게도 데뷔 첫 선발승이 무산됐지만 5이닝 6피안타(1피홈런) 3볼넷 4탈삼진 1실점으로 잘 던졌다. 1번 2루수로 나선 정은원은 5타수 3안타 2득점으로 타선을 이끌었다.

한용덕 감독은 경기 후 “수확이 많은 경기였다. 그동안 2군에서 절치부심하던 김경태, 문동욱이 오늘 경기에서 최고의 투구를 해줬다. 두 선수 모두 자신감이 생기면 더 좋은 기량을 보여줄 수 있다고 본다. 퓨처스 코칭스태프에 감사 인사를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김범수도 첫 선발 등판에서 무난한 모습을 보여줬고 앞으로 더 나아질 것으로 기대한다. 정은원은 공수주 모두 잘 해줬다. 호잉과 송광민도 끝까지 최선을 다해줬다“고 말했다. /what@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