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헤일리, 1회 투구 도중 허리 통증 조기 강판 [오!쎈 현장]

기사입력 : 2019-04-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대구, 곽영래 기자] 24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SK 와이번스의 경기가 열렸다. 1회초 1사 삼성 헤일리가 통증을 호소하고 있다. / youngrae@osen.co.kr

[OSEN=대구, 손찬익 기자] 삼성에 예상치 못한 변수가 발생했다. 외국인 투수 저스틴 헤일리가 허리 통증으로 1회 조기 강판됐다.

헤일리는 24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SK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헤일리는 1회 김강민을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운 뒤 고종욱 타석 때 통증을 호소했다.

오치아이 에이지 투수 코치와 윤성철 수석 트레이너가 마운드에 올라 헤일리의 상태를 점검했고 선수 보호 차원에서 김대우와 교체했다.

구단 관계자는 "허리 기립근 근육통이 와서 선수 보호 차원에서 교체했다. 현재 상태를 면밀히 체크중이고 검진이 필요하다면 병원에 가볼 예정"이라고 말했다. /what@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