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삼성 만나면 펄펄' 키움 최원태, 휴식 뒤 선발 2연승 [★현장]

기사입력 : 2019.05.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대구=이원희 기자]
키움 히어로즈의 최원태. / 사진=뉴스1 제공
키움 히어로즈의 최원태. / 사진=뉴스1 제공
키움 히어로즈의 토종 선발 에이스 최원태는 삼성 라이온즈에 강했다. 최원태는 지난 23일까지 올해 한 번도 삼성을 만난 적이 없지만, 지난해 5경기 중 4승을 기록했다. 9개 구단 가운데 삼성을 상대로 가장 많은 승리를 챙겼다. 평균자책점도 3.77로 좋았다. 그야말로 천적.

지난 해 기록은 크게 의미 없을 수 있겠지만, 최원태는 올해 삼성과 첫 맞대결에서도 좋은 분위기를 이어갔다. 24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KBO리그 삼성전에서 선발 등판해 6이닝(94구) 7피안타(1홈런) 6탈삼진 2볼넷 3실점(3자책)을 기록. 시즌 5승째를 챙겼다.

이날 최원태는 여러 차례 위기를 맞았다. 하지만 크게 무너지지 않았다. 1회 2사 1,2루서 상대 5번 강민호를 맞아 헛스윙 삼진을 솎아냈고, 2회 2사 1루서도 9번 최영진의 땅볼을 유도했다. 3회 구자욱에게 투런포를 맞아 1-2 역전을 내줬지만, 4회 삼자범퇴를 기록해 안정감을 되찾았다. 5회 계속된 위기에도 단 1점으로 실점을 최소화했다. 6회에는 무실점을 기록하고 불펜진에 마운드를 넘겼다.

키움의 강타선도 최원태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이날 키움은 올 시즌 최다 4홈런을 터뜨렸다. 외국인타자 제리 샌즈가 멀티포, 박병호와 이정후도 홈런 1개씩을 기록했다. 키움 불펜진도 끝까지 리드를 지켜내 10-5 완승을 거뒀다.

최원태는 경기 뒤 "처음부터 던지고 싶은 대로 던졌다. 공격적으로 하려고 했는데 썩 만족스럽지 않았다. 6회부터 (박)동원이 형 리드대로 던졌는데 좋은 결과가 나왔다. 그래서 후회가 남는다. 좋은 포수 없이는 좋은 투수가 나오지 않는 것 같다. 또 야수 형들의 득점과 좋은 수비 덕분에 승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지난 8일 휴식을 이유로 엔트리에서 제외됐던 최원태. 확실히 컨디션이 올라온 모습이다. 18일 롯데 자이언츠전에서 7이닝 7탈삼진 1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고, 이날에도 상승세를 이어갔다. 장정석 키움 감독의 컨디션 관리가 효과를 보고 있다.


대구=이원희 기자 mellorbiscan@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