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양상문 감독, ''민병헌이 돌아와 짜임새가 생겼다'' [생생인터뷰]

기사입력 : 2019.05.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최규한 기자] 양상문 감독이 취재진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dreamer@osen.co.kr

[OSEN=부산, 한용섭 기자] 롯데가 드디어 7연패에서 탈출했다. 

롯데는 24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9 KBO리그 LG와의 경기에서 8-5로 재역전승을 거뒀다. 7연패 탈출. 롯데 선발 레일리는 5⅓이닝 10피안타(1홈런) 2볼넷 2탈삼진 5실점(4자책)으로 부진했지만, 팀 타선 덕분에 패전을 모면했다.

6회 등판한 손승락이 1⅔이닝 무실점으로 구원승을 따냈다. 전준우는 동점 솔로포와 쐐기 1타점 2루타를 만들었다. 

양상문 감독은 경기 후 "민병헌 선수가 돌아와서 분위기를 잘 만들어주고 있다. 오늘도 복귀 첫 경기임에도 본인 역할을 잘 해줬다. 타선이 짜임새 있게 돌아갈 수 있는 구심점이 돼 줬다. 최근 자주 이기지 못해 팬분들께 너무 죄송했는데, 앞으로 더 좋은 경기를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orange@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