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키움 허민 의장, 라이브 배팅 논란...갑질인가? 이벤트인가?

기사입력 : 2019.06.2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

[OSEN=길준영 기자] 키움 히어로즈 허민 이사회 의장이 2군 선수들과 훈련 종료 후 캐치볼과 라이브 배팅을 진행해 논란이 일었다.

SBS는 19일 “허민 의장이 지난 2일 오전 훈련을 마치고 퇴근하려던 2군 선수들에게 퇴근하지 말고 남아 있을 것을 지시해 캐치볼과 라이브 배팅을 즐겼다”고 보도했다.

보도 이후 허민 의장이 직위를 남용해 야구를 즐겼다는 논란이 일었다. 야구를 좋아하는 구단 고위 관계자가 2군에서 신인급 선수들과 라이브 배팅을 하는 것은 ‘갑질’처럼 비쳐질 수 있는 모습이다. 선수 입장에서는 허민 의장이 참가하는 라이브 배팅을 거절하는 것이 부담스러울 수 있다.

키움은 선수들이 강제로 동원된 것이 아니라 자발적으로 참여했다고 해명했다.

키움 강태화 상무는 “허민 의장이 2군 시설과 운영 방식 등을 직접 확인하고 싶다고 했다. 이에 2군 쉐인 스펜서 감독과 협의를 통해 5월중순부터 현황을 파악해왔다. 협의 도중 구단에서 허민 의장에게 팀에서 투구를 요청했다. 몇몇 선수들이 너클볼을 쳐보기 위해 자발적으로 라이브 배팅에 참가했다. 캐치볼은 몸을 풀기 위해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서 “선수들이 강제로 참가한 것이 아니라 원하는 선수들만 참가했다. 예진원, 김은성이 너클볼 타격에 관심을 보여 자발적으로 라이브 배팅에 나섰다. 원래는 10분 정도 진행될 예정이었는데 라이브 배팅 도중 김태완 코치와 박정음도 흥미를 보였고 총 4명이 라이브 배팅에 참가했다. 시간도 예정보다 길어저 약 20분 정도를 보냈다”고 덧붙였다.

KBO규약이나 선수 계약서 위반이라는 주장에 대해서는 “자발적으로 이뤄진 이벤트나 다름 없다. 강제로 선수들을 동원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규약과는 상관 없는 일이다”라고 답했다.

강태화 상무는 “라이브 배팅을 제안한 것도 허민 의장이 아니라 구단에서 허민 의장에게 요청한 것이다. 선수들이 너클볼을 접할 기회가 흔치 않아 제안한 것”이라며 “스펜서 감독 등 구단 관계자들과 사전에 협의가 되있던 상황이었다. 라이브 배팅 분위기도 좋았다”고 말했다. /fpdlsl72556@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