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윌슨에 대만족한 양상문 감독 ''후반 경기 운영에 큰 도움'' [★현장]

기사입력 : 2019.06.2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부산=박수진 기자]
수비를 하고 있는 윌슨(오른쪽). /사진=롯데 자이언츠 제공
수비를 하고 있는 윌슨(오른쪽). /사진=롯데 자이언츠 제공
양상문(58) 롯데 자이언츠 감독이 외국인 타자 제이콥 윌슨(29)의 다양한 수비 포지션에 대해 만족감을 드러냈다. 후반 경기 운영에 큰 도움이 주는 선수라고 이야기했다.

양상문 감독은 25일 사직 KT전을 앞두고 기자들과 만나 윌슨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무엇보다 다양한 수비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다는 내용이었다.

이에 양상문 감독은 "선수 본인은 3루수가 가장 편하다고는 하지만, 어디든 좋다는 의사를 밝히고 있다. 특히, 후반 경기 운영에 큰 도움을 주고 있다. 던지는 것도 아주 강도가 있게 던지고 수비가 안정적"이라고 호평했다.

실제 윌슨은 유격수를 제외한 내야 전 포지션 소화가 가능하다. 심지어 미국 마이너리그 시절 외야수까지 본 경험 또한 있다. KBO 리그 5경기를 소화했는데 아직까지 실책 또한 없다. 윌슨은 25일 KT전에 선발 3루수로 나갈 예정이다. 한동희는 1루수로 이동한다.

또 양 감독은 한동희의 포지션에 대한 질문에 "어디에 나가는 것 보다는 타격이 우선이 되어야 한다"는 말을 남기며 수비보다는 공격 강화를 한 뒤 수비 포지션을 정하겠다는 의사를 전했다.

한편, 지난 23일 키움전에서 다소 지친 모습을 보이며 선발 라인업에서 빠진 민병헌과 신본기는 선발 라인업에 정상적으로 복귀했다.


부산=박수진 기자 bestsujin@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