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네 직구 아무도 못쳐'' 흔들리던 김기훈 노히트로 이끈 한마디

기사입력 : 2019.06.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고척, 이대선 기자]지난 26일 오후 서울 SK고척스카이돔에서 ‘2019년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가 열렸다.1회말 1사 1,2루에서 마운드를 방문한 KIA 박흥식 감독대행이 투수 김기훈 포수 한승택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sunday@osen.co.kr

[OSEN=고척돔, 이선호 기자] "아무도 못친다. 가운데만 보고 던져라".

KIA 타이거즈 고졸루키 김기훈이 데뷔 첫 승을 올렸다. 26일 키움 히어로즈와의 고척돔 경기에 선발투수로 복귀해 6⅔이닝 동안 단 1안타만 내주며 무실점 역투를 했다.  4개의 볼넷, 1개의 사구가 걸리는 대목이었으나 7회 1사까지 키움의 강타선을 노히트로 틀어막았다. 

우여곡절이 있었다. 1회 스스로 무너질 뻔 했다. 첫 타자 김규민을 헛스윙 삼진으로 잡았으나 김하성, 이정후, 박병호를 잇따라 볼넷으로 출루시켜 만루 위기를 자초했다. 2군에서 제구를 잡았다는 평가가 나왔지만 많은 관중들이 지켜보는 1군 무대는 그만큼 부담스러웠다.  

그것도 KIA 투수들이 힘겨워하는 고척돔 경기였다. 상대 타선도 리그 1위의 팀 타율을 자랑하는 키움이었다. 김하성, 이정후, 박병호 등 정교함과 장타력을 갖춘 타자들이 즐비했다. 부담 백배의 복귀 등판이었다. 긴장하지 않을 수 없었고 그것이 3연속 볼넷으로 이어졌다. 

김기훈이 흔들리자 KIA 더그아웃도 망연자실했다. 김기훈이 초반에 무너지면 대책이 없었다. 불펜투수들이 조기에 등판하면 과부하로 이어지고 다음 경기도 자신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1사 1,2루 위기에서 박흥식 감독대행이 직접 마운드로 뛰어 올라갔다. 감독 대행 지휘봉을 잡은 이후 처음으로 마운드에 올랐다. 

크게 흔들리던 김기훈의 마음을 다독여줄 타이밍이기도 했다. 박 감독대행은 "무조건 기훈이가 이닝을 채워주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너의 직구의 최고이다. 가운데만 보고 던져라. 가운데만 보고 던져도 아무도 치지 못한다. (포수) 승택이 너도 좌우로 움직이지 말고 가운데에 딱 앉아 있으라. 직구만 던지라고 해라'고 주문했다"고 말했다. 

김기훈은 볼넷을 하나 더 주었지만 만루위기에서 장영석 삼진, 박동원 좌익수 뜬공으로 잡았다. 그리고 7회 1사까지 노히트 행진을 펼치는 반전의 투구를 했다. 최고의 장점인 직구만 던졌다. 키움 타자들은 알고도 방망이가 밀렸다. 경기후 김기훈도 "내 직구를 믿고 가운데만 보고 던졌다"고 말했다. 그만큼 직구의 위력이 대단했고 멋진 첫 승으로 이어졌다. /sunny@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