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실력+센스 빛났다' 이정후, 장정석 감독에게 선사한 '200승'

기사입력 : 2019.07.1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인천, 박재만 기자]경기에서 승리한 키움 장정석 감독이 이정후와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pjmpp@osen.co.kr

[OSEN=이종서 기자] 이정후(키움)가 장정석 감독을 위한 완벽한 200승 무대를 만들었다.

이정후는 12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SK 와이번스와 팀 간 10차전 맞대결에서 1번 타자 겸 좌익수로 선발 출장했다.

SK가 선발 투수로 '에이스' 김광현을 내면서 키움은 이날 경기를 어렵게 풀어갔다. 4회초 제리 샌즈가 투런 홈런을 쳐 기선 제압에 성공했지만, 4회말 곧바로 두 점을 내주면서 동점이 됐다.

2-2로 팽팽하게 맞선 경기. 키움은 7회초 샌즈가 안타를 치고 나간 뒤 박동원이 유격수 실책으로 찬스를 이었다. 이후 상대 실책과 볼넷으로 1사 만루가 된 상황. 김혜성의 적시타가 나오며 3-2 역전에 성공했다. 이후 이지영의 안타로 다시 만루가 됐고, 타석에 들어선 이정후가 중견수 오른쪽으로 빠지는 3루타를 날리면서 6-2로 단숨에 점수를 벌렸다.

SK의 득점력을 감안했을 때 한 점 리드는 불안할 수 있었지만, 이정후의 적시타로 키움은 경기에 쐐기를 박았다. 결국 키움은 6-2로 경기를 잡았고, 6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이날 승리로 키움은 많은 것을 손에 쥐었다. 2위 두산과 0.5경기 차로 평행선을 달렸던 3위였지만, 두산이 이날 롯데에게 지면서 키움은 2위로 올라섰다. 또한 장정석 감독 개인으로는 200승을 거두던 순간이었다.

장정석 감독의 200승 경기 기념구를 챙기는 과정에서도 이정후의 센스가 빛났다. 9회말 마지막 타구를 잡은 중견수 임병욱은 '평소대로' 외야 관중에게 공을 던져줬다. 경기 전 장정석 감독의 200승이라는 이야기가 나왔지만, 임병욱은 잠시 이를 잊고 익숙하게 팬서비스를 한 것이다.

이 때 이정후가 재빨리 외야 관중에게 공을 달라고 요청했고, 관중 역시 흔쾌히 공을 이정후에게 줬다. 자칫 사라질 뻔한 장정석 감독의 200승 공이 이정후의 센스로 제 주인을 찾게된 것이다.

이정후는 당시 상황에 대해서 "경기 전 선수끼리 마지막 아웃카운트를 잡으면 공을 챙기자고 했는데, (임)병욱이 형이 던지는 것을 보고 달라고 말씀드렸다"라고 이야기했다.

한편 이날 경기에 대해서 이정후는 "우리와 상대 모두 에이스가 나와서 투수전으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경기 중반 점수를 내야한다는 생각을 했다"라며  "7회 투수가 바뀌었을 때 타격 코치님께서 자신있게 하라고 해준 덕분에 잘 칠 수 있었다. 초구부터 적극적으로 치자고 생각을 했는데, 상대의 실투가 와서 3루타가 됐다"고 전했다.

아울러 이정후는 최근 10경기에서 타율 3할9푼을 기록하며 맹타를 휘두른 비결에 대해 "현재 순위 경쟁 중이라 집중력을 가지고 임하려고 한다. 집중력이 원동력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bellstop@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