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팀 득점 1위 키움, 하위타선도 터지니 쉴 곳이 없다[오!쎈 현장분석]

기사입력 : 2019.07.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고척, 이동해 기자] 키움 김혜성 / eastsea@osen.co.kr

[OSEN=고척, 길준영 기자] 키움 히어로즈가 최근 하위타선에서도 활발한 타격이 이루어지면서 막강한 득점력을 과시하고 있다.

키움은 1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의 홈경기에서 10-6으로 승리를 거뒀다. 2연승을 내달린 키움은 이날 두산 베어스가 패하면서 리그 2위로 올라섰다.

이날 경기에서는 하위타선의 활약이 눈부셨다. 6번부터 9번타자까지 모두 안타를 신고했고 9번 김혜성은 3안타, 8번 이지영은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키움은 올 시즌 531득점을 기록하며 팀 득점 1위를 달리고 있다. 4번타자 박병호가 주춤하면서 팀 홈런(75홈런)은 4위에 머무르고 있지만 팀 타율(0.281)은 1위를 지키며 짜임새 있는 타격을 선보이고 있다. 

이정후-김하성-샌즈-박병호로 이어지는 상위타선의 파괴력이 엄청나지만 하위타선도 상위타선 못지 않게 견실한 활약을 해주고 있다.

특히 김혜성의 최근 타격감이 심상치 않다. 이날 경기 전까지 최근 10경기에서 타율 3할4푼5리(29타수 10안타) 5타점 3득점을 기록했고 이날 경기에서도 4타수 3안타 2타점 1득점으로 좋은 페이스를 이어갔다.

송성문(10경기 타율 0.389)과 이지영(0.323) 역시 최근 방망이가 뜨겁고 박동원(0.286)과 임병욱(0.263)도 타격감이 나쁘지 않다. 

하위타선이 좋은 성적을 거두면서 자연스레 팀 타선이 전체적으로 짜임새 있고 끈끈해졌다. 과거에는 강한 타자들이 타선 앞쪽에 몰려 있다보니 하위타순으로 가면 공격의 흐름이 끊기는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최근에는 이날 경기처럼 하위타순에서도 계속해서 공격이 이어지는 모습이 자주 보인다.

마침내 리그 2위에 오르며 상승세를 타고 있는 키움이 앞으로도 막강한 타선으로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을지 기대된다. /fpdlsl72556@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