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공수주 펄펄' 박민우, ''전반기 마무리 잘해 기쁘다'' [생생인터뷰]

기사입력 : 2019.07.1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곽영래 기자] 박민우. /youngrae@osen.co.kr

[OSEN=청주, 이상학 기자] NC 임시 주장 박민우가 3안타 맹타에 수비와 주루까지 펄펄 날았다. 

박민우는 18일 청주구장에서 펼쳐진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한화와 원정경기에 2번타자 2루수로 선발출장, 4타수 3안타 1타점 2득점 1볼넷 2도루로 맹활약하며 NC의 7-4 역전승을 이끌었다. 

3회 3루 쪽으로 기습 번트 안타 후 2루 도루에 성공하며 기세를 탄 박민우는 5회 볼넷에 이어 6회 좌측 2루타로 역전 발판을 마련했다. 8회에는 우중간 적시타를 터뜨리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이어 다시 2루를 훔치며 한화 수비를 뒤흔들었다. 

역대 50번째 6년 연속 100안타 기록 달성한 박민우는 타격과 주루뿐만 아니라 2루 수비에서도 존재감을 뿜어냈다. 김태균, 정은원의 안타성 타구를 슬라이딩 캐치로 걷어낸 뒤 정확한 1루 송구로 아웃을 이끌어냈다. 

경기 후 박민우는 "어제까지 팀 승률이 5할이었는데 5할 밑으로 내려가지 않기 위해 노력했다"며 호수비에 대해 "난 수비를 잘하는 선수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투수들에게 보탬이 되기 위해 최선을 다했을 뿐이다. 수비 잘하는 선수들은 쉽게 잡을 수 있었던 타구라 생각한다"고 겸손을 보였다.

이어 박민우는 "전반기를 마무리했는데 솔직히 힘들었다. 베스트 멤버 다 모여 경기한 적 없지만 모든 선수들이 최선을 다해 얻은 성적이라 생각한다"며 "전반기 마지막 3연전을 마무리 잘해 기쁘다. 좋은 것만 생각하고 후반기 더 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waw@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