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류현진 장점, 스트라이크 아닌 볼을 던질 줄 안다'' 김선우 위원

기사입력 : 2019.07.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신화섭 기자]
류현진.  /AFPBBNews=뉴스1
류현진. /AFPBBNews=뉴스1
LA 다저스 류현진(32)이 후반기 첫 승에 재도전한다.

류현진은 2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 메이저리그 마이애미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한다.

전반기에만 10승을 챙긴 류현진은 지난 15일 보스턴과 후반기 첫 경기에서 불펜이 동점을 허용해 시즌 11승 달성에 실패했다. 그러나 7이닝 2실점으로 호투하면서 자신의 가치를 충분히 증명해냈다.

김선우(42) MBC스포츠플러스 해설위원은 “스트라이크를 던질 수 있다면 볼도 던질 수 있다. 타자들은 류현진의 스트라이크를 의식한다. 그렇기에 류현진은 볼을 던져 타자들의 범타를 유도할 수 있다"며 "보스턴전에서 류현진은 다양한 구종의 볼을 던져 타자들을 잡아냈다. 이런 것들이 아주 좋았다. 앞으로 더 좋은 투구를 기대해도 좋을 것 같다”라고 평가했다.

한편 MBC스포츠플러스는 이날 오전 10시 50분부터 다저스-마이애미의 경기를 생중계한다.


신화섭 기자 evermyth@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