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Oh!모션]류현진 천신만고 끝 '11승' 다승 공동 2위

기사입력 : 2019.07.2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로스앤젤레스(미 캘리포니아주), 지형준 기자] 류현진(LA 다저스)이 천신만고 끝에 시즌 11승을 기록했다. 

류현진은 20일(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 홈경기에 선발 투수로 등판했다. 7이닝 동안 4피안타 3볼넷 7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했다. 평균자책점은 1.78에서 1.76로 조금 내렸다. 다저스가 2-1로 역전승을 거뒀다. 류현진의 7이닝 호투에 이어 마에다가 1이닝 무실점, 마무리 켄리 잰슨이 마지막 9회를 막아냈다. 

경기후 류현진과 인터뷰 내용.

-오늘 좋아 보이지 않았는데, QS 성공했다. 

▲오늘 제구하는데 어려움이 있었다. 그래도 후반에는 (제구) 잡아서 7회까지 갈 수 있었다. 시즌 들어와서 내가 던지고 싶은 대로 많이 안 된 날이다. 타자와 빠르게 승부하려고 해서 투구수는 아꼈다. 4회까지는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 경기 후반에는 조금 괜찮았다.

-힘들었는데 7이닝 던지는 것을 어떻게 해냈는지. 

▲직구와 체인지업이 내가 가장 자신있는 공이고, 투수가 하려고 하는 것을 노력했다. 제구 안 됐지만 투구수 많이 안 던져 7회까지 갈 수 있었다. 오늘은 어떻게 보면 던진 것에 비해 성적에 만족한다. 

-볼넷이 많았다. 

▲첫 번째 타자에게 내보낸 것은 잘못 던진 것이고, 제구에 어려움 있었다. 2번째 볼넷도 내주면 안 좋았는데, 그 다음타자가 투수라 어렵게 승부하다 내준 측면도 있다. 사사구도 나오고. 초반에 제구가 어려웠다. 밸런스도 조금 안 좋고, (리듬이) 빠른 느낌이었다. 

-전환점은 언제였나.

▲역전 한 다음에 조금 힘이 났다. 6회 7회 정도에서 100개 정도 사이 던지려고 항상 목표로 한다. 오늘은 제구 안 좋고, 데드볼도 나오고 했는데, 내가 하려고 한 것은 했다는 것에 만족한다. 

-보스턴전에서 불펜이 블론했는데 1점 차 불안하지 않았나. 

▲전혀 불안하지 않았다. 1점 차도 안 불안했다. 

-마에다 불펜 나온 것은 어떻게 보나

▲깔끔하게 잘 막아줬다. 선발이 중간에 나오는 것은 컨디션 조절에 어려운데. 마에다가 잘 해냈다. 

-2회 구심에게 뭐라고 했는데. 

▲빠졌냐고 물었다. 심판이 빠졌다고 하더라. (2회 존이 흔들리는 것이 영향을 받았나) 그러면 안 되는데 조금 제구가 워낙 안 좋다 보니 심판에게 어필했다. 투수의 운이다. 넓은 존의 심판 만나는 날도 있고.

 /jpnews@osen.co.kr

7회초 세 타자를 모두 삼진으로 처리하며 경기를 마친 류현진이 환한 표정을 짓고 있다.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