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MVP' 한동민, ''시즌 때 못 이긴 (김)현수 형을 이렇게 이겨보네요'' [일문일답]

기사입력 : 2019.07.2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창원, 이대선 기자]드림 올스타는 21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올스타전서 9-7로 승리했다. 한동민은 결승타를 포함해 5타수 4안타 5타점 1득점으로 최고의 활약을 뽐냈다.미스터올스타를 차지한 SK 한동민이 경품으로 받은 고급 승용차에 올라 포즈를 취하고 있다. /sunday@osen.co.kr

[OSEN=창원, 이종서 기자] "시즌 때는 못 이기지만, 이렇게 이겨보네요."

한동민은 21일 창원 NC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올스타전에서 드림올스타의 우익수 겸 6번타자로 선발 출장해 5타수 4안타 5타점 2득점으로 활약했다.

이날 한동민은 2루타 4개를 때려내면서 역대 올스타 최다 2루타 기록을 새롭게 썼다. 특히 6-7로 지고 있던 9회초 1,2루 찬스에서는 좌익수 왼쪽 방향 2루타를 치면서 주자 두 명을 모두 홈으 불러들였다. 본인도 홈을 밟았고, 9-7로 팀이 승리하면서 한동민은 MVP를 받았다.

경기 후 한동민은 "MVP를 받을 수 있었던 것은 시즌 때와 같이 나 뿐만 아니라 열심히 뛰고 잡아준 선수 덕분에 좋은 상을 받을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미소를 지었다. 특히 2루타 상황에 대해서는 "고우석 공이 좋아서 헛스윙을 했을 때에는 어떻게 하나 했다. 그런데 짧게 쳐야지 생각을 하고 쳤다. 2루타가 됐을 때는 몰랐는데, 2타점이 됐을 때 기분이 좋았다"고 밝혔다. 다음은 한동민과의 일문일답.

- MVP 소감은.

▲ 기분 좋다. 자욱이 빨리 나았으면 좋겠다. 받을 수 잇었던 것은 시즌 같이 나 뿐만 아니라 열심히 뛰고 잡아준 덕분이다. 좋은 상을 받을 수 잇었떤 것 같다.

- 역전했을 때 기분은.

▲ 고우석 공이 좋아서 헛스윙을 했을 때 어떻게 하나 했는데, 공이 맞더라고 하더라. 짧게 쳐야지 생각을 했는데, 2루타가 됐을지 몰랐다. 2타점이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