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트라웃 솔로포+홈보살' LAA, LAD에 3연승...마에다 패전 [현장 리뷰]

기사입력 : 2019.07.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로스앤젤레스(미국), 한용섭 기자] LA 다저스가 LA 에인절스와의 '프리웨이 시리즈'에서 3연패를 당했다. 

LA 에인절스는 2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LA 다저스와 인터리그 경기에서 5-4로 승리했다. 지난 6월 원정 맞대결에서 2차례 승리한 에인절스는 다저스전 3연승을 거뒀다. 

에인절스의 마이크 트라웃은 3경기 연속 홈런포를 가동했다. 오타니 쇼헤이는 대타로 나와 다시 한번 다저스 선발 마에다 겐타를 울렸다. 마에다는 초반 실점은 적었으나 3회까지 72구를 던지며 고전했고, 4⅓이닝 4피안타 3사사구 7탈삼진 3실점으로 패전 투수가 됐다. 

에인절스는 2회 2사 후 찬스를 잡았다. 렝기포가 볼넷, 가노가 몸에 맞는 볼로 출루해 1,2루가 됐다. 에인절스는 오프너로 기용한 선발 투수 타일러 콜 타석에 오타니 쇼헤이를 대타로 기용했다. 오타니는 1볼에서 몸쪽 직구를 때려 우전 안타, 2루 주자를 홈으로 불러 들였다. 1타점 선제 적시타.

다저스도 2회 득점 기회가 있었다. 선두타자 맥스 먼시가 1루수 실책으로 출루한 뒤 1사 2루가 됐다. 코리 시거의 중전 안타 때 2루 주자가 홈으로 쇄도, 그러나 중견수 트라웃의 정확한 홈 송구에 태그 아웃됐다. 다저스는 비디오 리플레이를 신청했으나 번복되지 않았다. 

다저스는 4회 코디 벨린저가 우전 안타, 먼시가 볼넷을 골라 무사 1,2루 반격 기회를 만들었다. 1사 1,3루에서 시거의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1-1 동점에 성공했다. 

에인절스는 5회 1사 후 트라웃이 마에다 상대로 좌월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 업튼이 좌측 펜스를 맞는 2루타를 때리며 마에다를 강판시켰다. 칼훈이 구원 투수 훌리오 유리아스 상대로 우선상 2루타로 3-1로 달아났고, 1사 1,3루에서 푸홀스의 내야 땅볼로 4-1이 됐다. 

다저스는 6회 추격했다. 먼시의 볼넷과 시거의 우전 안타로 1사 1,3루가 됐다. 마틴의 3루선상 내야 안타로 4-2 한 점을 따라갔다. 대타 맷 비티가 볼넷을 골라 1사 만루. 작 피더슨이 2루수쪽 깊은 강습 내야 안타로 4-3 한 점 차로 추격했다. 그러나 계속된 만루 찬스에서 버두고의 잘 맞은 타구는 1루수에 잡혀 홈에서 주자가 아웃됐다. 터너의 타구는 3루수 정면으로 굴러가 동점에 실패했다. 

동점 위기를 넘긴 에인절스는 7회 칼훈이 이미 가르시아 상대로 우월 솔로 홈런으로 5-3으로 달아났다. 다저스는 9회말 1사 후 터너의 볼넷, 벨린저의 우선상 2루타로 2,3루 동점 찬스를 잡았다. 먼시가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5-4 한 점을 따라붙었다. 키케 에르난데스가 대타로 나서 우전 안타를 때렸으나, 칼훈의 정확한 홈 송구로 2루 주자가 태그 아웃됐다. 

/orange@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