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공필성 대행, “강백호 액션, 거슬린 순 있지만 충분히 이해” [오!쎈 현장]

기사입력 : 2019.08.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롯데 자이언츠 제공

[OSEN=부산, 조형래 기자] “강백호의 액션이 거슬릴 수는 있지만, 충분히 이해한다.”

롯데 공필성 감독대행은 14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리는 KT 위즈와의 경기를 앞두고 전날(13일) 경기 도중 KT 강백호의 액션에 대해 언급했다.

롯데는 전날 6-5로 역전승을 거뒀다. 승부처는 7회초 1사 만루 상황이었다. 마운드의 김원중 타석의 강백호의 맞대결이 백미였다. 그런데 승부 과정에서 강백호의 액션이 논란이 됐다. 3B1S 상황에서 강백호는 김원중의 공을 커트했다. 하지만 이 때 강백호가 소리를 지르며 아쉬움을 격하게 표현했다. 또한 발로 모래를 차는 액션을 보였다. 마운드의 김원중과 때아닌 신경전이 벌어졌다. 김원중의 표정에는 다소 언짢은 듯한 기색이 보였다. 결국 김원중은 강백호를 투수 땅볼로 요리해 위기를 일단락시켰고 무실점 이닝을 만들며 역전의 발판을 놓았다.

하지만 경기가 끝나고도 논란은 잠잠해지지 않았다. 승부욕에서 비롯된 행동이었다고 항변하기도 하고, '비매너'라고 언급하는 일각의 여론도 있었다.

공필성 감독 대행은 이튿날 강백호의 액션에 대해 “사실 강백호의 액션에 대해 안 좋게 볼 수도 있고 거슬릴 수 있는 행동이다”면서도 “하지만 본인도 아쉬워서 그랬을 것이다. 충분히 이해를 한다. 그만큼 집중을 하고 치려고 했던 것 아니겠나. 우리 팀에도 그런 열정을 가진 선수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강백호는 KBO 대표 타자로 커야 한다”고 말한 공필성 감독 대행이다. 하지만 그런 상황에서의 행동에 대해선 조심해야 한다는 개인적인 견해를 밝혔다. 공 대행은 “다른 사람들이 봤을 때는 그런 액션이 좋아보이지는 않을 것이다. 스스로 조절할 수는 있어야 한다. 주위에서 얘기를 해준다면 괜찮아질 것이다”고 밝혔다. /jhrae@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