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터너 기사회생 & 이창진 결승타...KIA, 두산에 4-1 설욕[현장 리뷰]

기사입력 : 2019.08.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KIA타이거즈 제이콥 터너./OSEN DB

[OSEN=광주, 이선호 기자] KIA타이거즈가 설욕에 성공했다. 

KIA는 14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9신한은행 MYCAR KBO리그' 두산베어스와의 경기에서 선발 제이콥 터너의 7이닝 1실점 호투와 이창진 결승 희생플라이, 추가점을 뽑는 최형우와 안치홍의 적시타를 앞세워 4-1로 승리했다.

전날 패배를 되갚으며 2연패에서 벗어났다. 두산은 다시 3위로 떨어졌다. 

KIA 제이콥 터너와 두산 세스 후랭코프의 투수전이 벌어졌다. 

KIA는 2회말 선두타자 최형우가 중전안타를 치고 후랭코프의 보크로 2루를 밟았다. 5번타자 유민상이 우익수 앞으로 굴러가는 적시타를 날려 홈에 불러들였다. 그러나 이후 세 타자가 침묵해 추가점을 뽑지 못했다. 

터너의 호투에 눌리던 두산은 5회 겨우 한 숨을 돌렸다. 선두 허경민이 중전안타를 때렸고 박세혁은 볼넷을 골랐다. 류지혁의 번트때 터너의 1루 악송구가 나와 동점을 만들었다. 그러나 무사 2,3루에서 박건우, 정수빈, 오재일이 범타로 물러났다. 

역전 기회를 놓친 두산은 6회 1사후 연속 볼넷으로 만든 1,2루 기회, 7회 2사 1,2루 기회도 살리지 못하며 어려운 경기를 펼쳤다. 

그러자 KIA의 역습이 벌어졌다. 7회말 유민상이 볼넷을 골랐고 안치홍이 왼쪽 담장까지 굴러가는 2루타를 날렸다. 이창진이 우익수 깊숙한 희생플라이를 날려 2-1로 앞서갔다.이어 8회말 2사후 터커의 2루타와 최형우와 안치홍의 연속 적시타가 나와 중요한 2점을 더했다. 

KIA 터너는 7이닝동안 최고 156km짜리 볼을 뿌리며 5피안타 4볼넷 3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했다. 지난 5월 29일 대전 한화전 승리 이후 11경기만에 시즌 5승을 따냈다. 8회 전상현이 2안타와 1볼넷을 내주고도 실점을 하지 않았다. 9회는 소방수 문경찬이 무실점으로 막고 승리를 지켰다. 시즌 16세이브. 

두산 후랭코프는 6이닝 5피안타 2볼넷 2실점으로 호투했으나 타선 지원을 받지 못해 승리에 실패했다. 필승맨 함덕주와 윤명준이 이어던졌지만 추가 실점을 허용하며 3연승에 실패했다. /sunny@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