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홈런 선두' 샌즈의 농담 ''몰아치는 박병호, 신경 쓰였다''

기사입력 : 2019.08.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잠실=이원희 기자]
제리 샌즈(왼쪽)와 박병호. /사진=뉴시스
제리 샌즈(왼쪽)와 박병호. /사진=뉴시스
키움 히어로즈의 외국인타자 제리 샌즈가 시즌 23, 24호 홈런을 터뜨렸다. 샌즈는 14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KBO리그 LG 트윈스와 원정경기에서 2홈런 포함 5타수 4안타(2홈런) 6타점 3득점을 기록하고 팀의 14-0 대승을 이끌었다. 샌즈는 개인 통산 한 경기 최다 안타, 최다 타점 기록을 세웠다.

샌즈는 4회초 2사 1루서 불펜 강정현의 2구째(142km·직구)를 공략해 첫 홈런을 퍼올렸다. 비거리는 115m였다. 또 6회초 1사 1루 상황에서도 강정현의 3구째(140km·직구)를 받아쳐 좌측 펜스 뒤로 공을 넘겼다. 샌즈의 연타석 홈런. 샌즈는 LG를 만나기 전까지 8월 8경기 타율 0.161로 부진했었다. 이번 2연전을 통해 타격감을 완벽하게 회복했다.

경기 뒤 샌즈는 "홈런을 쳐서 기쁜 것도 있지만 팀이 이겨 기분이 좋다. 홈런 순위는 알고 있었다. 하지만 신경 쓰지 않았다. 내가 할 수 있는 것에 최선을 다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홈런 경쟁은 치열한 상황이다. 선두 자리에 샌즈(24개)가 이름을 올렸고, SK 와이번스의 외국인타자 제이미 로맥이 홈런 23개로 그 뒤를 쫓고 있다. 팀 동료 박병호와 SK의 최정은 홈런 공동 3위에 있다. 샌즈는 "그동안 박병호가 홈런을 몰아쳐서 신경이 쓰였다"고 농담을 건넨 뒤 "사실 박병호와 같은 팀이어서 좋은 영향을 많이 받고 있다. 우리 팀에서 홈런왕이 나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잠실=이원희 기자 mellorbiscan@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