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리뷰] 류현진, 4실점 패전-ERA 1.64... LAD, ATL에 첫 패

기사입력 : 2019.08.1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김동영 기자]
18일 애틀랜타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한 류현진. 패전투수가 되고 말았다. /AFPBBNews=뉴스1
18일 애틀랜타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한 류현진. 패전투수가 되고 말았다. /AFPBBNews=뉴스1
LA 다저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이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원정 경기에 등판해 패전투수가 되고 말았다. 한창 잘 나가다 한 번 주춤한 모양새. 다저스도 올 시즌 처음으로 애틀랜타에 졌다.

다저스는 18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 주 애틀랜타의 선트러스트 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정규시즌 애틀랜타전에서 3-4의 아쉬운 패배를 당하고 말았다.

전날 3연전 첫 번째 경기에서 8-3으로 승리했지만, 이날 패하면서 1승 1패가 됐다. 19일 시리즈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선발 류현진은 5⅔이닝 6피안타(2피홈런) 1볼넷 5탈삼진 4실점으로 주춤했고, 패전투수가 됐다. 시즌 3패(12승)째다. 내려가기만 하던 평균자책점도 올랐다. 1.45에서 1.64가 됐다.

지난 6월 29일 콜로라도 쿠어스 필드 원정에서 4이닝 7실점을 기록한 후 가장 나쁜 내용이었다. 50일 만에 피홈런이 나왔고, 4실점 이상도 기록했다. 심지어 백투백 피홈런도 있었다. 빅 리그 데뷔 후 처음이다.

타선에서는 맷 비티와 맥스 먼시가 홈런을 때려냈다. 각각 2타수 2안타, 1타수 1안타. 저스틴 터너도 2안타를 쳤다. 하지만 집중력이 다소 부족했다. 득점권에서 7타수 1안타에 그쳤다. 이는 패배로 이어졌다.

애틀랜타는 선발 마이크 폴티네비츠가 4⅔이닝 7피안타(1피홈런) 3볼넷 5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이어 올라온 션 뉴컴이 1⅓이닝 무실점을 만들며 승리투수가 됐다. 시즌 6승(3패)째다.

타선에서는 조쉬 도널드슨이 결승 솔로포를 때리며 2안타 1타점을 만들었고, 애덤 듀발도 홈런을 쏘며 1안타 1타점을 올렸다. 아지 알비스도 선제 적시타로 1안타 2타점을 기록했다.

3회말 류현진이 아데이니 에체바리아에게 우월 2루타를 맞았고, 투수 폴티네비츠에게 희생번트를, 로널드 아쿠냐 주니어에게 볼넷을 허용했다. 1사 1,3루. 여기서 알비스에게 좌측 2타점 2루타를 내줘 0-2가 됐다.

4회초 비티의 솔로 홈런이 나와 1-2로 추격했고, 5회초에는 2사 1,2루에서 비티가 다시 적시타를 날려 2-2 동점이 됐다. 하지만 6회말 도널드슨과 듀발에게 백투백 홈런을 맞아 2-4로 다시 밀렸다. 7회초 먼시가 솔로 홈런을 날려 3-4로 따라붙었지만, 그 이상이 없었다.


김동영 기자 raining99@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