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못 말리는 푸이그, 쭈그려 앉아 치기…어린이 선수 따라해

기사입력 : 2019.08.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상학 기자] ‘야생마’ 야시엘 푸이그(클리블랜드)가 타석에서 기괴한 폼을 선보였다. 어린이 리틀 야구 선수의 쭈그려 앉은 타격폼을 재현하며 웃음을 안겼다. 

푸이그는 19일(이하 한국시간) 뉴욕 양키스와 원정경기에 4번타자 우익수로 선발출장, 1회초 첫 타석에 들어선 뒤 이상 행동을 했다. 타석에서 엉덩이가 바닥에 닿을 정도로 포수처럼 쭈그려 앉는 자세를 취한 것이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푸이그가 리틀야구 어린이 선수의 타격 자세를 따라했다고 전했다. 전날(18일) 리틀야구 월드시리즈에서 베네수엘라 소속 데이비스 오도네스가 타석에 포수보다 낮은 자세로 앉아 타격하는 모습이 화제가 됐다. 

하루가 지난 뒤 푸이그가 이를 메이저리그에서 재현한 것이다. 상대 투수 CC 사바시아가 투구 동작에 들어가자 푸이그도 평소 타격폼으로 돌아왔다. 사바시아의 초구가 스트라이크로 들어갈 때 다시 잔뜩 웅크린 자세로 공을 보는 익살스런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장난에 너무 몰두한 탓일까. 이 타석에서 헛스윙 삼진을 당한 푸이그는 볼넷 2개를 얻어냈지만 3타수 무안타로 물러났다. 최근 8경기 연속 안타 행진도 마감했다. 경기는 클리블랜드가 양키스에 8-4로 승리하며 2연패를 탈출했다. /waw@osen.co.kr[사진] MLB TV 캡처[사진] MLB TV 캡처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