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4⅓이닝 7실점’ 류현진, 1점대 ERA 붕괴…ERA 1.64→2.00

기사입력 : 2019.08.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LA(미국 캘리포니아주), 최규한 기자]3회초 1사에서 LA 다저스 류현진이 뉴욕 양키스 애런 저지에게 좌월 솔로 홈런을 허용하고 아쉬워하고 있다. /dreamer@osen.co.kr

[OSEN=로스앤젤레스(미국), 길준영 기자] LA 다저스 류현진의 1점대 평균자책점이 무너졌다.

류현진은 2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욕 양키스와의 홈경기에 선발투수로 등판해 4⅓이닝 9피안타(3피홈런) 7탈삼진 1볼넷 7실점을 기록했다.

이날 경기 전까지 평균자책점 1.64를 기록중이던 류현진은 부진한 투구내용을 보이며 평균자책점이 2.00까지 치솟았다. 시즌 내내 지켜오던 1점대 평균자책점도 무너졌다.

1회초 안타 하나만 맞으며 큰 위기 없이 넘긴 류현진은 2회 선두타자 디디 그레고리우스를 2루수 엔리케 에르난데스의 실책으로 내보냈다. 다음 타자 지오 우르셀라에게 초구 2루타를 맞은 류현진은 무사 2, 3루 위기에 빠졌다. 하지만 이후 세 타자를 모두 범타로 처리하며 무실점으로 이닝을 마쳤다.

류현진은 3회 1사에서 애런 저지에게 시속 80.8마일(130.0km) 체인지업을 던졌다가 솔로 홈런을 맞았다. 2사에서는 개리 산체스에게 86.6마일(139.4km) 커터를 던졌다가 두 번째 피홈런을 허용했다. 

3회말 무사 2루에서 타석에 들어선 류현진은 희생번트를 성공시켰다. 이후 A.J. 폴락이 1타점 적시타를 때려내며 다저스는 한 점을 만회했다. 

4회초 무실점 투구를 펼친 류현진은 5회 선두타자 DJ 르메이휴와 애런 저지에게 연속 안타를 맞았다. 글레이버 토레스에게 진루타를 허용한 류현진은 개리 산체스를 고의4구로 거르고 디디 그레고리우스를 상대했지만 초구 90.4마일 포심을 공략당하며 만루 홈런을 맞았다. 

이어서 우르셀라에게 안타를 맞은 류현진은 아담 콜라렉과 교체돼 마운드를 내려왔다. 투구수는 90구였다.

콜라렉은 브렛 가드너에게 1타점 2루타를 맞아 류현진의 책임주자를 들여보냈다. 류현진의 실점은 7점까지 늘어났다. 류현진의 올 시즌 최다실점 타이기록이다. /fpdlsl72556@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