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기선제압' 이동욱 감독, ''김태진 싹쓸이에 쉽게 풀어갔다'' [생생인터뷰]

기사입력 : 2019.09.1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이동욱 감독 /OSEN DB

[OSEN=수원, 이종서 기자] NC 다이노스의 이동욱 감독이 KT 위즈와 5위 싸움 기선제압에 성공한 소감을 전했다.

NC는 12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KT와의 팀 간 14차전에서 7-4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5위 NC는 시즌 66승(1무 64패) 째를 챙기며 6위 KT(64승 2무 67패)와의 승차를 2.5경기 차로 벌렸다.

이날 NC는 선발 투수 프리드릭이 2이닝 밖에 소화하지 못하고 마운드를 내려갔지만, 박진우(3⅓이닝)-강윤규(1⅔이닝)-김건태(1이닝)-원종현(1이닝)이 남은 이닝을 1실점으로 막아냈다. 타선에서는 2회초 김태진이 만루에서 싹쓸이 3루타를 치는 등 5점을 몰아치면서 일찌감치 기선제압에 성공했고, 결국 7-4로 이날 경기를 잡았다.

경기를 마친 뒤 이동욱 감독은 "초반 득점 찬스에서 김태진이 싹쓸이 3타점 적시타를 터트리며 빅이닝을 만들어 경기를 쉽게 풀어갈 수 있었다"라며 "선발 프리드릭이 오늘 밸런스가 좋지 않아서 박진우로 빨리 교체했는데,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이후 등판한 강윤구, 김건태, 원종현도 자기 몫을 다하며 리드를 지켰다"고 칭찬했다. 이어서 "비가 오는 가운데 집중력을 잃지 않고 열심히 뛰어줘 중요한 2연전 첫 경기를 승리할 수 있었다. 내일 경기도 승리할 수 있도록 준비잘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 bellstop@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