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게릿 콜, 8이닝 10K 1실점…벌랜더 ERA 0.04 추격

기사입력 : 2019.09.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이종서 기자] 게릿 콜(휴스턴)이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레이스에 불을 지폈다.

콜은 1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캔자스시티 코프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캔자스시티 로얄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8이닝 4피안타 11탈삼진 2볼넷 1실점을 기록했다.

콜은 평균자책점은 2.62로 낮추면서 저스틴 벌랜더와 평균자책점은 0.04 포인트로 추격했다. 또한 이날 승리 투수가 되면서 시즌 17승(5패)를 수확 벌랜더(18승 6패)를 따라붙었다.

1회초 호세 알튜베의 홈런으로 휴스턴이 기선제압에 성공한 가운데 콜은 1사 3뤼 위기에 몰렸지만, 삼진과 중견수 뜬공으로 처리하며 위기를 넘겼다.

7회까지 무실점으로 캔자스시티 타선을 완벽 봉쇄한 콜은 8회 선두타자 버바 스탈링에게 안타를 맞으 뒤 도루와 실책으로 무사 3루 위기에 놓였고, 결국 메이브리스 빌로리아의 희생플라이로 1-1 동점을 허용했다.

그러나 9회초 휴스턴 타자들이 힘을 냈고, 조지 스프링어의 스리런 홈런으로 다시 콜의 승리 요건이 갖춰졌다.

결국 9회말 로베르토 오주나가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 승리를 지켰고, 콜은 이날 경기 승자 투수가 됐다.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선두 휴스턴은 3연패 탈출과 함께 시즌 96승(73패) 째를 거뒀고, 아메리칸리그 중부지구 4위 캔자스시티는 2연승을 멈추고 시즌 전적 55승 93패가 됐다. / bellstop@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