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사이영 희망 살린 류현진, 디그롬 앞에서 7이닝 무실점 '완벽투'

기사입력 : 2019.09.1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박수진 기자]
15일 메츠를 상대로 공을 던지고 있는 류현진. /AFPBBNews=뉴스1
15일 메츠를 상대로 공을 던지고 있는 류현진. /AFPBBNews=뉴스1
류현진(32·LA다저스)이 3경기 연속 부진에서 벗어났다. 멀어진 듯했던 사이영상 희망도 살렸다. 강력한 경쟁자인 제이콥 디그롬(31) 앞에서 뛰어난 피칭을 완성했다.

류현진은 15일(한국시간) 뉴욕 시티필드에서 열린 뉴욕 메츠와 2019 메이저리그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2피안타 6탈삼진 무사사구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0-0으로 맞선 상황에서 교체된 류현진은 승패를 기록하지 못하며 시즌 평균자책점을 2.45에서 2.35로 끌어내리는데 만족했다.

이날 류현진은 1회부터 뛰어난 피칭을 펼쳤다. 1회를 삼자 범퇴로 잘 막은 류현진은 2회에도 안정적이었다. 피트 알론소에게 유격수 땅볼을 유도한 뒤 윌슨 라모스도 내야 땅볼로 처리했다. 라모스의 타구가 류현진의 등에 맞은 뒤 1루수 맥스 먼시 쪽으로 향하며 2아웃이 됐다. 다음 로빈슨 카노에게 좌전 안타를 맞았지만, 토드 프레이저를 외야 뜬공으로 잡아냈다.

3회에도 2사를 잘 잡은 뒤 아메드 로사리오에게 좌전 안타를 허용했지만, J.D 데이비스에게 유격수 땅볼을 이끌어냈다. 4회에도 제프 맥닐과 알론소를 나란히 범타로 아웃시킨 뒤 라모스를 꼼짝 못하는 루킹 삼진으로 이닝을 끝냈다. 5회 역시 삼자범퇴로 막아냈다.

6회 번트를 댄 선두타자 디그롬을 포수 앞 땅볼로 잡아낸 류현진은 로사리오와 데이비스를 각각 삼진과 중견수 뜬공으로 처리해 퀄리티 스타트 피칭을 완성했다. 지난 8월 12일 애리조나전 7이닝 무실점 이후 5경기 만에 기록한 퀄리티 스타트였다.

7회에도 마운드에 올라온 류현진은 맥닐을 유격수 땅볼로 잡은 다음 알론소와 라모스 상대로 연속 삼진을 뽑아내며 퀄리티 스타트 플러스까지 하는 기염을 토했다. 이후 류현진은 0-0으로 맞선 8회초 투수 타석에서 대타 에드윈 리오스와 교체되며 경기에서 빠졌다.


박수진 기자 bestsujin@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