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ESPN, ''다저스, 류현진 단기계약 제시할 것…LAA-SD행 전망''

기사입력 : 2019.10.1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워싱턴 D.C.(미국), 박준형 기자] 1회말 무사에서 LA 류현진이 호수비를 펼친 저스틴 터너에게 고마움을 표하고 있다. /soul1014@osen.co.kr

[OSEN=LA(미국 캘리포니아주), 이상학 기자] LA 다저스가 ‘예비 FA’ 류현진(32)에게 단기계약을 제시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미국 스포츠전문매체 ‘ESPN’은 10일(이하 한국시간) 포스트시즌에 뛰고 있는 8개팀 소속의 눈에 띄는 예비 FA 선수 10명을 다뤘다. 그 중 하나에 류현진이 포함됐다. 류현진에 대한 평가, 다저스 팀 상황, 향후 이적 가능성을 점검했다. 

ESPN은 ‘류현진은 지난 오프시즌 FA였지만 다저스의 퀄리파잉 오퍼를 수락했다. 올해 메이저리그 전체 1위 평균자책점 2.32로 최고 시즌을 보냈다. 29경기 중 10경기가 무실점이었다. 9이닝당 볼넷은 1.2개에 불과하다’고 칭찬했다. 

이어 ‘FA 규정상 다저스는 류현진에게 다시 퀄리파잉 오퍼를 제시할 수 없다. 물론 류현진과 재계약은 가능하다. 33세가 될 류현진은 2015년 어깨 수술을 받았고, 2016년에는 팔꿈치 부상으로 1경기만 등판했다’고 부연 설명했다. 

그러나 선발 자원이 풍부한 다저스 팀 상황을 볼 때 류현진에게 장기계약을 제시하지 않을 것으로 봤다. ESPN은 ‘팀이 평균자책점 전체 1위 선수와 재계약을 하기 위해 큰 노력을 기울이지 않는 게 흔한 일이 아니지만, 다저스의 2020년 선발 로테이션을 고려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내년 다저스의 선발 로테이션에는 워커 뷸러, 클레이튼 커쇼, 마에다 겐타, 훌리오 유리아스, 로스 스트리플링 그리고 올해 신인으로 가능성을 보여준 토니 곤솔린과 더스틴 메이까지 선발 자원이 넘친다. 합리적인 계약을 고수하는 다저스가 류현진에게 거액의 장기계약을 제시할 가능성은 떨어진다. 

ESPN은 ‘아마도 다저스는 류현진을 단기계약으로 잡을 방법을 찾을 것이다. 그렇지 않다면 류현진은 LA 시내를 가로질러 에인절스로, 아니면 남부 지역으로 내려가 샌디에이고 파드리스로 향할 수 있다. 류현진이 캘리포니아주에 머물고 싶어 한다는 가정하에서’라며 LA 에인절스 또는 샌디에이고 이적 가능성도 점쳤다. 

어쩌면 류현진에게 올 시즌이 다저스에서 마지막 해가 될 수 있다. 지난 7일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3차전에서 워싱턴 내셔널스를 5이닝 4피안타(1피홈런) 2볼넷 3탈사삼진 2실점으로 막고 승리투수가 된 류현진은 5차전 벼랑 끝 승부에 불펜 대기한다. 만약 다저스가 승리한다면 12일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 1차전 선발로 나선다. /waw@osen.co.kr

[OSEN=워싱턴 D.C.(미국), 박준형 기자] 5회초 1사 1루 워싱턴 짐머맨의 교체 때 마운드를 방문한 LA 허니컷 코치가 선수들을 불러 모아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soul1014@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