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류중일 감독 ''고우석 포효 세리머니, 귀엽더라'' [준PO 톡톡]

기사입력 : 2019.10.1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잠실, 지형준 기자]경기를 마치고 LG 고우석이 포효하고 있다. /jpnews@osen.co.kr

[OSEN=잠실, 한용섭 기자] "귀엽더라. 아직 어리구나 싶더라."

2패 후 반격을 한 LG는 10일 잠실구장에서 키움과 준플레이오프 4차전을 치른다. 류중일 감독은 경기를 앞두고 기자회견에서 마무리 고우석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고우석은 1차전 끝내기 홈런을 허용했고, 2차전에선 9회 한 점 차 리드를 지키지 못하고 동점을 허용했다. 전날 3차전, 4-2로 앞선 9회 등판해 무사 1,2루 위기를 맞이하며 흔들렸지만, 실점없이 승리를 지켜냈다. 

류 감독은 고우석에 대해 "육체적으로 힘든 것보다는 (준플레이오프에서) 두 번 실패를 해서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것 같다. 3차전 승리 후에 액션을 하는 것을 처음 봤다. 귀엽더라. 포효를 한 3번 한 것 같다"며 "얼마나 괴로웠으면 그렇게 표현을 하는가 생각했다. 아직은 어리구나, 최고 선수가 되기까지 과정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총력전을 펼쳐야 하는 LG는 선발 요원 윌슨, 차우찬은 물론 고우석도 4차전에서도 대기한다. 고우석이 다시 한 번 승리의 포효를 할 수 있을까. 

/orange@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