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김현수 제외, 내 사전에 절대 없어” 류중일 감독의 뚝심+믿음 [준PO 현장]

기사입력 : 2019.10.1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지형준 기자]경기에 앞서 LG 김민성, 김현수가 훈련을 준비하고 있다. /jpnews@osen.co.kr

[OSEN=잠실, 조형래 기자] “제 지금 스타일이 뚝심과 믿음 아니겠어요? (김)현수가 안 맞는다고 빠질 일은 내 사전에 절대 없다.”

류중일 감독은 1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키움 히어로즈와의 준플레이오프 4차전을 앞두고 한결 여유를 찾은 듯 했다. 전날(9일) 경기에서 4-2 역전승을 만들며 시리즈  전적 1승2패를 만든 상황. 그래도 고민거리가 있다면 아직까지 터지지 않는 김현수의 방망이다. 김현수는 준플레이오프 3경기 동안 타율 8푼3리(12타수 1안타)로 극심한 부진을 겪고 있다. 원활한 타순의 영향을 김현수의 라인업 포함 여부도 관건이기도 했다. 

그러나 류중일 감독의 신념은 굳건했다. 류중일 감독은 취재진으로부터 김현수에 대한 질문을 받자 주저 없이 자신의 신념을 밝혔다. 그는 “요즘 제 스타일이 뚝심과 믿음이다. 싫지 않다”며 웃은 뒤, “(김)현수가 터져주기를 매일 기대하고 있다. 현수가 안 맞는다고 하더라도 라인업에서 빼는 일은 내 사전에 없다”면서 “두산에서는 가을에 약한 이미지가 있었는데, 팀이 바뀌었으니 잘했으면 좋겠다”고 강한 어조로 말했다. 김현수에 대한 믿음은 여전했다.

다만, 부진의 원인에 대해서는 나름대로 분석했다. 주장이라는 책임감과 1루 수비가 조금 그를 힘들게 하고 있는 것 같다는 생각을 밝혔다. 류중일 감독은 “본인도 부진에 대해 굉장히 고민을 하고 있는 것 같다. 여러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주장의 임무가 있다. 주장으로서 후배들을 다독여야 하고 투수와 야수를 하나로 모아야 하는 역할을 해야 한다”면서 “그리고 1루 수비도 영향이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현수의 1루 기용은 어쩔 수 없는 면도 있다. 외국인 타자 카를로스 페게로가 수비에서는 불안감을 노출하고 있기에 지명타자로 활용해야 한다.  전날 3차전 경기에서는 홈런까지 때려내며 타격감 회복의 기미를 보였다. 또한 이형종, 이천웅, 채은성 등을 모두 라인업에 투입해 화력을 극대화해야 하는데, 김현수가 1루수로 나설 수밖에 없다. 김현수가 부진하지만 팀으로서는 현재 어쩔 수 없는 상황이다. 

다시 한 번 4번 1루수로 라인업에 포진한 김현수는 류중일 감독의 믿음에 보답할 수 있을까. /jhrae@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