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초반 많은 점수 냈으면…'' 이승호의 승리 염원 [준PO 현장]

기사입력 : 2019.10.1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잠실, 지형준 기자]2회말 키움 이승호가 역투하고 있다. /jpnews@osen.co.kr

[OESN=잠실, 이종서 기자] "마음 편하게 볼 수 있도록 이겼으면 좋겠네요."

이승호는 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포스트시즌’ LG 트윈스와 준플레이오프 3차전에 선발 등판해 4⅓이닝 3피안타(1피홈런) 3볼넷 2실점을 기록했다. 키움은 이승호를 일찍 내리며 승부수를 띄웠지만, 경기 후반 역전을 허용해 시리즈 전적 1승 2패를 기록했다.

이승호는 "많이 아쉽다"고 운을 떼며 "막을 수 있는 상황을 막지 못한 것이 마음에 걸렸다"고 되돌아봤다. 특히 아쉬웠던 부분에 대해서는 2-0으로 앞선 2회 첫 실점 순간을 들었다. 1사 1루에서 박용택을 좌익수 뜬공으로 잡았지만, 정주현에게 적시타를 맞으면서 실점이 나왔다. 이승호는 "스트레이트 볼넷을 내준 뒤에 안타를 맞은 부분이 가장 아쉬웠던 순간"이라고 밝혔다.

미출장선수로 분류된 이승호는 이날 경기에 나서지 않는다. 이승호는 "오늘 이기면 마음 편하게 보는 것이고, 진다면 누구보다 마음이 불편할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이어서 그는 "마음 편하게 보게 초반에 우리 팀이 많은 점수를 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선발로 나서는 최원태에게도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최원태는 아직 포스트시즌 출장 경험이 없다. 이승호는 "(최)원태 형은 불구덩이 넣어도 잘할 수 있는 선수"라며 "오늘 잘할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bellstop@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