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불펜 야구’ 장정석 감독의 믿음, “브리검 가급적 안 쓸 것”[준PO 톡톡]

기사입력 : 2019.10.1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고척돔, 지형준 기자]경기에 앞서 키움 장정석 감독이 훈련을 지켜보며 미소짓고 있다.  /jpnews@osen.co.kr

[OSEN=잠실, 조형래 기자] “브리검은 가급적 안 쓸 것이다. 기존 불펜들로 경기를 치를 것이다.”

키움 히어로즈는 이번 LG와의 준플레이오프 시리즈에서 불펜진을 최대한 가동하고 있다. 빠른 타이밍에서 불펜을 투입해 위기 상황을 차단하고 있다. ‘불펜 벌떼 야구’가 현재까지 키움의 포스트시즌 테마다. 조상우를 중심으로 오주원, 김상수, 한현희의 필승조, 그 외에도 양현, 김성민, 이영준, 김동준, 윤영삼 등의 불펜 핵심 자원이 아닌 선수들도 최고의 컨디션을 보여주고 있다. 

그러나 10일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준플레이오프 4차전은 키움으로서도 놓칠 수 없다. 시리즈 전적 2승1패로 여전히 우위에 있지만 전날(9일) 경기에서 2-4로 역전패를 당하면서 시리즈의 기류가 묘하게 바뀌었다. 이날 4차전에서 시리즈를 끝내는 것이 최상의 시나리오다. 

그리고 나름의 충력전 준비를 했다. 1차전 선발 투수였던 제이크 브리검이 출장 선수 명단에 포함이 된 것. 브리검을 여차하면 불펜 투수로 기용해 시리즈 쐐기를 박겠다는 복안으로 볼 수 있다. 

하지만 4차전을 앞두고 열린 기자회견에서 브리검의 불펜 기용 여부에 대한 질문에 장 감독은 “생각은 하고 있는데 웬만하면 안 쓸 생각이다”고 말했다. 

다만, “연장이 길게 이어질 수 있는 상황이 올 수도 있어서 미출장 선수에 안넣었다. 기존 불펜으로 경기를 할 생각이다”고 말했다. 기존 불펜 투수들에 대한 믿음이 그만큼 견고하다는 것. 

과연 키움은 브리검을 투입시키지 않으면서 준플레이오프를 4차전에서 마무리 짓고 플레이오프로 향할 수 있을까. /jhrae@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