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원샷원킬' 박동원, ''중요한 경기, 감독님께서 기회주신 덕분'' [생생인터뷰]

기사입력 : 2019.10.1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잠실, 지형준 기자]6회초 1사 1,3루에서 키움 박동원이 동점 2타점 적시 2루타를 날리고 포효하고 있다. /jpnews@osen.co.kr

[OSEN=잠실, 이종서 기자] "중요한 경기에서 제 몫을 한 것 같아서 기분 좋습니다."

박동원은 1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포스트시즌' LG 트윈스와 준플레이오프 4차전에 6회 대타로 출장했다.

한 방에 제 몫을 했다. 원래 정상적인 키움의 구상이라면 이날 박동원은 선발 투수 최원태와 함께 호흡을 맞춰 마스크를 쓸 예정이었다. 그러나 시즌 막바지 무릎 부상을 당한 데 이어 2차전에서 통증이 재발하면서 결국 출장이 불투명해졌다.

장정석 감독은 "타격이나 주루 등은 그래도 가능한 상황이지만, 블로킹 등을 하면 통증이 생긴다"라며 박동원의 몸 상태에 대해 설명했다.

4차전 벤치에서 시작한 박동원은 3-5로 지고 있던 6회말 1사 1,3루에 대타로 나섰다. LG는 2차전에서 105개의 공을 던진 차우찬을 투입하는 강수를 뒀다. 박동원은 차우찬의 볼이 된 초구를 지켜본 뒤 2구 째 들어온 포크볼을 공략했다. 정확하게 배트에 맞은 타구는 우중간을 갈랐다. 1.3루 주자가 모두 홈을 밟았고, 박동원은 2루에 안착했다. 박동원은 김웅빈과 교체됐다.

박동원의 동점타로 키움은 흐름을 타기 시작했다. 7회 역전에 성공했고, 8회에는 4점을 내며 승부를 완벽하게 가지고 왔다. 결국 키움은 10-5 완승과 함께 시리즈 전적 3승 1패로 플레이오프 진출에 성공했다.

경기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