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박동원 부상' 장정석 감독, ''이지영 풀타임 고려 중'' [PO 현장]

기사입력 : 2019.10.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고척, 곽영래 기자] 27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NC 다이노스의 경기가 열렸다.1회말 2사 3루 키움 이지영이 적시타를 때려낸 뒤 세레머니를 하고 있다. / youngrae@osen.co.kr

[OSEN=인천, 이종서 기자] "한 자리가 고민이네요."

키움 히어로즈는 14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2019 신한은행 MY CAR 포스트시즌' SK 와이번스와 플레이오프 1차전을 치른다.

이날 경기를 앞두고 장정석 감독은 주전 포수 구상에 대한 고민을 내비쳤다. 시즌 막바지 오른 무릎 내측 측부 인대 부분 파열 진단을 받은 박동원은 준플레이오프 도중 다시 통증을 느꼈다.

당초 장정석 감독은 요키시와 최원태의 전담 포수로 박동원을 내세울 생각이었지만, 박동원이 마스크를 쓰기 어려워지면서 고민이 커지게 됐다.

장정석 감독은 "고민이다. 이번 플레이오프에서 박동원이 주전 마스크를 쓰기 어려워 보인다"고 운을 떼며 "오늘 끝나고 고민을 하고 결정할 생각이다. 한 자리가 고민이다. 이지영을 풀로 갈 수도 있고, 주효상을 한 자리 정도 넣을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키움은 제이크 브리검이 선발 투수로 나서는 가운데, 서건창(지명타자)-김하성(유격수)-이정후(중견수)-박병호(1루수)-샌즈(우익수)-이지영(포수)-장영석(3루수)-김혜성(2루수)-박정음(좌익수) 순으로 선발 라인업을 구성했다./ bellstop@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