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키움 8명, SK 7명' 첫날부터 불펜전쟁, 갈길은 멀다 [PO 현장]

기사입력 : 2019.10.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문학, 손용호 기자] 14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1차전 SK 와이번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가 열렸다. 11회초 1사 2루 박병호를 사구로 내보낸 문승원이 마운드를 내려가고 있다. /spjj@osen.co.kr

[OSEN=인천, 이선호 기자] 내일없는 불펜전쟁이었다. 

키움은 14일 인천 SK 행복드림 구장에서 열린 '2019신한은행 MYCAR KBO 포스트시즌' SK 와이번스와의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0-0으로 팽팽한 11회초 김하성의 좌중간 결승 2루타와 이정후의 적시타 등을 앞세워 3-0으로 승리했다. 첫 날부터 불펜투수들을 앞세운 초접전이었다. 

SK 선발 김광현과 키움 선발 제이크 브리검의 팽팽한 투수전이 펼쳐졌다. SK 김광현은 5이닝 5피안타 8탈삼진 1볼넷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브리검도 6회 1사까지 3피안타 3사사구를 내주고 무실점으로 막았다. 역시 에이스다운 대결이었다. 예상된 투수전이었다. 

다음으로 펼쳐진 불펜 싸움이 흥미롭게 진행됐다. 가용 전력을 풀가동하는 물량전이었다. 반드시 1차전을 잡겠다는 의지의 대결이었다. 이날 키움은 9명, SK는 8명을 쏟아부었다. 선발들이 5회 이상을 버텼는데도 6회부터 양팀 모두 15명의 불펜투수들이 등장했다. 키움이 승리를 했지만 남은 경기를 감안하면 서로 후유증이 예상되는 첫 경기였다. 

SK는 김광현을 6회 내리고 먼저 불펜모드에 들어갔다. 발톱이 까진데다 쌀쌀한 날씨에 투구수 92개를 기록한 점을 감안한 강판이었다. 좌완 김태훈은 볼넷 2개를 내주었으나 1이닝을 차분하게 막았다. 7회 서진용도 볼넷과 안타를 내주고도 실점타를 맞지 않았다. 

8회 정영일은 2사후 볼넷과 안타를 내주고도 득점타를 막았다. 9회는 하재훈이 역시 2사 1,2루 위기를 맞았지만 마지막 타자를 잡아냈다. 네 투수가 모두 득점권에 주자를 내보내고도 실점은 막았다. 아슬아슬한 투구였다. 

SK가 1이닝씩 끊어갔다면 키움은 탄력적으로 운용했다. 6회 1사1루에서 조상우를 올려 만루위기까지 봉착하고도 실점을 막았다. 7회는 이영준이 선두타자 볼넷과 득점권에 주자를 내보냈으나 안우진이 등장해 삼진과 범타로 막았다. 

8회는 선발요원 이승호를 등장시켜 선두타자 고종욱을 삼구삼진으로 처리했다. 이어 한현희를 내보내 최정과 로맥의 방망이를 잠재웠다. 짧게 짧게 끊어가는 기용법이었다. 9회는 홀드왕 김상수가 나와 가볍게 1이닝을 제압했다. 

승부는 연장으로 돌입했고 투수들이 더 나왔다. SK는 박민호에 이어 문승원이 마운드에 올라왔다. 키움은 10회 마무리투수 오주원까지 나왔다. 이날의 패전투수는 문승원이었다. 11회초 1사2루에서 김하성에게 좌중간 담장을 맞히는 2루타를 맞고 고개를 떨구었다. 박희수까지 나왔으나 추가실점했다. /sunny@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