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4안타+결승득점’ 서건창, 이것이 1번타자다 [PO 현장]

기사입력 : 2019.10.1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문학, 손용호 기자]9회초 1사 서건창이 안타를 치고 진루하고 있다. /spjj@osen.co.kr

[OSEN=인천, 길준영 기자] 키움 히어로즈 서건창이 리드오프로서 뛰어난 활약을 펼쳤다.

서건창은 14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포스트시즌’ SK 와이번스와의 플레이오프 1차전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출전해 6타수 4안타 1득점 1도루를 기록했다. 키움은 연장전 끝에 3-0으로 승리했다.

준플레이오프에서 4경기 타율 3할1푼3리(16타수 5안타) 2타점 3득점 1도루로 만점 활약을 한 서건창은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도 기세를 이어갔다.

1회초 선두타자로 나선 서건창은 SK 선발투수 김광현의 슬라이더를 받아쳐 내야안타로 출루했다. 이어서 이정후의 안타에 3루까지 내달렸다. 하지만 후속타가 터지지 않아 득점에 실패했다.

서건창은 3회와 5회에는 삼진으로 물러났다. 하지만 7회 1사 1루에서 서진용의 직구를 받아쳐 1사 1, 3루 찬스를 만들었다. 하지만 이번에도 뒷 타자들이 침묵했다.

9회 1사에서 타석에 들어선 서건창은 SK 마무리투수 하재훈의 직구를 받아쳐 안타를 날렸다. 이어서 2루도루를 성공시키며 득점 찬스를 만들었다. 하지만 이번에도 후속타가 터지지 않았다.

연장전에서도 서건창의 타격감은 식지 않았다. 11회 1사에서 문승원의 슬라이더를 받아쳐 2루타로 단숨에 득점 찬스를 만들었다. 이어서 김하성이 1타점 2루타를 터뜨리며 마침내 홈을 밟았다. 이날 양 팀을 통틀어 처음으로 나온 점수였다. 이 득점에 힘입어 키움은 3-0으로 승리했다.

1번타자 최고의 덕목은 최대한 많이 출루에 성공하고 득점 찬스를 만드는 것이다. 서건창은 이날 1번타자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했다. 후속타가 좀처럼 터지지 않아 많은 득점을 기록하지는 못했지만 기어이 결승 득점을 기록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서건창의 활약으로 키움은 귀중한 1차전 승리를 챙겼다. 키움이 한국시리즈에 진출하는데는 이제 2승만이 남았다. /fpdlsl72556@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