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연장 분패’ 염경엽 감독, ''한 점 승부, 집중력에서 밀렸다'' [생생인터뷰]

기사입력 : 2019.10.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문학, 손용호 기자]7회말 염경엽 감독이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spjj@osen.co.kr

[OSEN=인천, 이종서 기자] “집중력에서 밀렸다.“ 

SK 와이번스는 14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포스트시즌’ 키움 히어로즈와의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0-3으로 패배했다.

이날 SK는 선발 투수 김광현이 5이닝을 무실점으로 지킨 가운데 김태훈(1이닝)-서진용(1이닝)-정영일(1이닝)-하재훈(1이닝)-박민호(⅓이닝)가 무실점으로 릴레이 호투를 펼쳤다.

10회 1사 1루에서 마운드에 올라온 문승원이 0-0으로 맞선 11회초 1사 후 서건창-김하성-이정후에게 연달아 2루타와 안타를 맞으면서 2실점을 했고, 박희수가 샌즈에게 추가 적시타를 맞으면서 경기가 기울었다. 결국 연장 11회말 점수를 뽑지 못한 SK는 2차전 반격을 노리게 됐다.

경기를 마친 뒤 염경엽 감독은 "양 팀 다 좋은 경기를 했다. 마지막 집중력 싸움에서 키움에게 밀린 것 같다. 훈련을 하면서 타격감이 나쁘지 않았는데, 쉰 것이 있어서 그런지 떨어진 것 같다. 경기를 하면서 좋아질테니 내일 경기 준비 잘하겠다"고 총평했다.  

▲ 총평을 하면.

- 양 팀 다 좋은 경기를 했다. 마지막 집중력 싸움에서 키움에게 밀린 것 같다. 훈련을 하면서 타격감이 나쁘지 않았는데, 쉰 것이 있어서 그런지 떨어진 것 같다. 경기를 하면서 좋아질테니 내일 경기 준비 잘하겠다. 

▲ 내일 선발 투수는.

- 산체스다.

▲ 가장 아쉬웠던 점은.

- 경기 후반에 한 점 승부라고 했는데, 한 점이 안 나온 것이 아쉽다.

▲ 내일 타선에는 변화를 줄 생각인가.

- 그렇다. 선발 따라서 바꾸겠다.

▲ 김광현 일찍 교체를 한 이유는

- 왼쪽 엄지 발가락이 까져서 체중 이동도 안돼서 구속도 2~3km 줄었다. 투구수도 두 타자 정도 할 수 있었지만, 교체했다.

▲ 키움 기동력을 잘 막은 거 같나.

- 양 팀 모두 대비를 하고 있다. 조금 더 신중하게 움직여야 하지 않을까 싶다.

▲ 정의윤 등 대타가 아쉬울 것 같다.

- 대타가 쉽지는 않다. 

▲ 불펜 투수에 대한 변화는.

- 1년 동안 그렇게 해왔다. 포스트시즌에서 바뀐다고 해서 좋은 것보단 유지하는 게 좋다고 생각한다. 2이닝 투수가 있고 1이닝 투수가 있다. 원래 하던 대로 하는 게 가장 좋을 것 같다.

/ bellstop@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