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막말 논란’ 송성문, 야유 속 첫 타석…우익수 방면 3루타 [KS 현장]

기사입력 : 2019.10.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잠실, 곽영래 기자]2회초 무사 키움 송성문이 3루타를 기록한 뒤 세레머니를 하고 있다./youngrae@osen.co.kr

[OSEN=잠실, 길준영 기자] 키움 히어로즈 송성문이 한국시리즈 2차전 타석에서 두산 베어스 선수단과 팬들에게 사과했다.

송성문은 2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포스트시즌’ 두산과의 한국시리즈 2차전에서 6번 3루수로 선발출전했다.

지난 1차전에서 대타 동점 적시타를 때려낸 송성문은 덕아웃에서 응원을 하면서 두산 선수들을 비하하는 발언을 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공개되면서 논란에 휩싸였다. 송성문은 2차전 경기 전에 공식적으로 사과를 했다.

송성문은 1회말 2사에서 페르난데스의 파울플라이를 처리했다. 두산 관중석에서는 짧은 야유가 나왔다.

팀이 1-0으로 앞선 2회초 송성문이 선두타자로 나서자 두산 관중석에서는 오랫동안 야유가 쏟아졌다. 송성문은 첫 타석에서 두산 선발투수 이영하를 상대로 3루타를 때려냈다, /fpdlsl72556@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
최신뉴스
today's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