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예선 1위' 김경문 감독, ''전승 기뻐, 슈퍼R 준비 잘하겠다'' [프리미어12]

기사입력 : 2019.11.0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고척, 곽영래 기자]한국 김경문 감독이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youngrae@osen.co.kr

[OSEN=고척, 이종서 기자] "앞으로 더 중요한 경기가 남았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야구 대표팀은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12’ 조별 예선 C조 쿠바와의 경기에서 7-0으로 승리를 거뒀다.

이날 한국은 박종훈(4이닝)-차우찬(⅔이닝)-이영하(1⅓이닝)-고우석(1이닝)-하재훈(1이닝)-이승호(1이닝)이 9회까지 무실점으로 호투를 펼친 가운데, 타선에서 박병호가 멀티 히트를 날리며 감을 찾았고, 김하성이 2타점을 올리는 활약을 펼치면서 완승을 이끌었다. 대표팀은 3전승을 거두며 예선전 1위로 슈퍼라운드에 진출하게 됐다.

경기를 마친 뒤 김경문 감독은 "홈에서 하는 경기라 꼭 이기고 싶었는데 3경기 모두 승리를 따내 기분 좋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서 "이틀 동안 휴식 잘 취해서 더 잘하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다음은 김경문 감독과의 일문일답.

▲ 총평을 하면.

- 홈에서 하는 경기라서 꼭 이기고 싶었는데 3경기 승리를 따게 돼서 기분 좋다. 오늘 마지막 날인데 팬들이 많이 왔다. 선수들은 아무래도 팬이 가득 찼을 때 힘이 나지 않나 싶다. 마무리 잘해서 다음 경기 준비 잘하겠다.

▲ 베이징올림픽 때 부터 국제대회 12연승이다. 예선라운드에서 얻은 수확은 무엇인가.

-12연승은 이야기를 들어서 알았다. 감독은 이기면 기분이 좋다. 큰 의미는 없다고 생각한다. 3경기를 잘했지만, 지금보다 중요한 것은 10일부터 있을 경기가 아닌가 싶다. 선수들 수고 많았지만, 더 잘해야하는 경기가 남았으니 이틀 동안 휴식 잘취한 뒤 만족 안하고 준비하겠다. 

▲ 아직 문경찬이 안 나왔다. 격려의 말을 하면.

- 점수 차 상 이영하를 빼기에는 조금 빨랐다. 직접 말은 못해도 문경찬이 이해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처음 미팅했을 때 선수들을 다 맞출 수 없으니 이해해달라고 했다. 아마 이해해줄 것 같다. 다음 기회에 기용하겠다.

▲ 박병호가 좋은 타구를 보여줬다.

- 박병호는 4번타자는 다르다는 것을 느꼈다. 한국의 자존심인데, 자꾸 흔들리는 것도 싫고 본인이 연습을 열심히 안하는 것도 아니고 준비도 많이 했다. 묵묵하게 힘을 줄 수밖에 없었다. 좋은 안타, 좋은 타점이 나와서 기분이 좋다.

▲ 하재훈, 고우석 투구는 어떻게 봤나.

- 시즌 때 비슷했었던 것 같다. 좋은 컨디션, 좋은 공을 던진 것 같다. 

▲ 1,2,3회 출루가 나왔는데, 작전을 내지 않았다. 슈퍼라운드 가면 작전이 나올 수 있나

- 타격코치와도 이야기를 하고 있는 부분이 작전이다. 슈퍼라운드 가면 번트도 대야 하지 않을까 싶다. 우리 팀이 가지고 있는 장점을 살리고, 작전도 구사해야하지 않을까 싶다.

/ bellstop@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