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한국 남고 싶지만 새로운 기회 생기면 최선'' 린드블럼의 속내

기사입력 : 2019.11.0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고척, 손용호 기자] 2019년 두산 베어스는 ‘미라클두’였다.두산은 26일 서울 고척스카에돔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포스트시즌’ 키움 히어로즈와의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11-9로 짜릿한 역전 승리를 거뒀다. 두산은 4연승으로 한국시리즈 우승에 성공했다.린드블럼이 팬들을 위해 댄스 타임을 갖고 있다./spjj@osen.co.kr

[OSEN=손찬익 기자] 조쉬 린드블럼이 두산과의 재계약에 무게를 두면서 미국과 일본 무대 진출 가능성도 열어 놓았다. 

린드블럼은 올 시즌 30경기에 등판해 194⅔이닝을 소화하며 20승 3패(평균 자책점 2.50)를 거뒀다. 삼진은 189개를 잡았고 이닝당 출루허용율(WHIP)는 1.00에 불과했다.

린드블럼은 제6회 ‘최동원상’ 수상자로 결정됐다. 2014년 상이 제정된 뒤 처음으로 2년 연속 수상 기록을 세웠다. 외국인 최초이자 첫 2년 연속 최동원상 수상자. 

두산은 통합 우승에 큰 공을 세운 린드블럼에게 재계약 협상 의사를 전달했다. 시즌 내내 린드블럼을 예의주시했던 미국과 일본 구단 또한 린드블럼을 가만히 놔둘 리 없다.  

2015년부터 4년간 SK에서 뛰다가 올 시즌 빅리그에 진출해 13승 14패(평균 자책점 4.42)를 거둔 메릴 켈리(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처럼 KBO리그 역수출 성공 사례가 될 것이라는 이야기도 심심찮게 들린다. 

린드블럼도 메이저리그 재도전 의지가 있다. 2011년 LA 다저스에서 빅리그 데뷔한 린드블럼은 필라델피아 필리스, 텍사스 레인저스, 오클랜드 애슬레틱스, 피츠버그 파이어리츠를 거쳤지만 성공하지 못했다. KBO리그에 와서 정상급 성적을 내며 다시 빅리그 관심을 받고 있다. 

린드블럼은 소프트뱅크 호크스의 일본 시리즈 우승에 큰 공을 세웠던 릭 밴덴헐크보다 한 수 위로 평가받는다. 일본 구단들이 린드블럼에게 큰 관심을 가질 수밖에 없는 이유다. 자금력을 앞세워 영입 경쟁에 뛰어들 가능성이 높다. 

린드블럼은 꽃놀이패를 손에 쥔 모양새다. 두산 잔류를 비롯해 미국과 일본 무대 진출 등 선택의 폭이 넓다. 린드블럼은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디 애슬래틱'과의 인터뷰를 통해 "한국에 남고 싶지만 새로운 기회가 생긴다면 최선을 다하겠다"고 속마음을 드러냈다. 

행복한 고민에 빠진 린드블럼은 어떤 선택을 할까. /what@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