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의혹 판정, 야유 터졌다'' 김하성 억울한 오심, 日언론도 지적 [프리미어12]

기사입력 : 2019.11.1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도쿄(일본), 곽영래 기자] 11일 오후 일본 도쿄돔에서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한국과 미국의 경기가 열렸다.3회말 1사 1루 한국 김하성이 이정후의 안타때 홈으로 쇄도하다 아웃당한 뒤 더그아웃을 향해 비디오 판독을 요청하고 있다. /youngrae@osen.co.kr

[OSEN=도쿄(일본), 조형래 기자] "야유가 터져나왔다".

일본 언론도 미국과의 슈퍼라운드 첫 경기에서 불거진 주심의 오심을 지적했다. 지난 11일 도쿄돔에서 열린 경기에서 한국은 3-0으로 앞선 3회 1사 1루에서 이정후의 우중간 2루타때 1루주자 김하성이 홈에 쇄도하다 아웃 판정을 받았다. 비디오 판독을 요청했으나 번복되지 않았다. 

명백한 주심의 오심이었다. 김하성은 홈에 쇄도하며 슬라이딩 왼손 터치를 시도했다. 그런데 미국 포수가 무릎으로 홈플레이트를 막는 장면이 있었다. 뒤에서 장면을 보던 일본인 주심은 아웃 판정을 내렸다. 김하성은 홈 터치가 안됐다고 판단하고 다시 발로 홈플레이트를 밟았다. 

김하성이 세이프를 강하게 주장하자 한국벤치에서 곧바로 비디오판독을 요구했다. 판독 결과 김하성의 왼손 홈터치 여부가 미묘했다. 그러나 미국 포수도 분명히 김하성을 태그하지 못했다. 둘 다 터치를 못한 것 처럼 보였다. 오히려 넥스트 플레이로 홈을 밟은 김하성의 플레이가 정당했다. 

비디오판독 결과 번복되지 않았다. 일본의 '니시스포츠'는 김하성이 왼손으로 홈을 터치했는지 미묘했지만 바로 베이스를 밟았다. 그러나 미국 포수도 블로킹을 했는데 김하성을 태그했는지도 미묘했다'고 평가했다. 사실상 포수가 태그를 못했는데도 판독결과는 변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김하성은 2분 여의 비디오판독 결과 아웃이 선언되자 양 팔을 벌리며 불만을 강하게 드러냈다. 이 신문은 '한국이 강한 불만을 드러내자 구심이 벤치로 다가섰고 김경문 감독이 항의하지 않겠다는 제스쳐를 보냈고 더 이상 사태로 발전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인터넷 야구전문매체 '풀카운트'도 의혹의 판정에 팬들이 분노했다면서 상황을 자세히 전했다. 특히 비디오판독에서 판정이 번복되지 않자 야구장 장내에서 야유가 터져 나왔다고 분위기를 설명했다. 이어 WBSC 공식트위터에는 한국 팬들의 분노의 목소리가 높았고 오심을 지적하는 코멘트가 잇따랐다고 전했다.  /jhrae@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