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김광현 3실점' 한국, 대만에 0-7 완패...올림픽 티켓 불투명 [프리미어12 현장 리뷰]

기사입력 : 2019.11.1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지바(일본), 곽영래 기자]2회말 2사 1루에서 한국 김광현이 대만 린저슈엔을 땅볼로 처리하고 더그아웃으로 가고 있다. /youngrae@osen.co.kr

[OSEN=지바(일본), 조형래 기자] 한국이 대만에 충격적인 완패를 당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2일 일본 지바 ZOZO마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대만과의 경기에서 0-7로 패배했다. 

선발로 나선 김광현은 3⅓이닝 8피안타 3탈삼진 3실점, 기대 이하의 투구로 고개를 떨궜다. 팀 타선은 대만 선발 장이에게 6⅔이닝 3피안타 무득점으로 꽁꽁 묶였다.

이로써 한국은 2승 1패, 대만은 1승 2패가 됐다. 도쿄올림픽 출전 티켓은 아직 유리한 상황이지만, 한국은 남은 경기 일정이 멕시코(3승), 일본(2승1패)이라 부담을 느끼게 됐다.  

대표팀 선발 투수 김광현은 1회 2사 1,2루에서 삼진으로 위기를 넘겼지만, 2회 2사 1루에서 9번 가오위지에게 좌중간 2루타를 맞고 선제 실점을 했다. 이어 후진롱에게 좌전 안타를 맞고 2점째를 허용했다. 

김광현은 4회 다시 실점했다. 선두타자 린리가 좌중간 안타로 출루했고, 희생번트로 2루로 진루했다. 왕셩웨이의 빗맞은 타구는 2루수 키를 넘겨 떨어지는 안타가 되면서 2루 주자가 홈을 밟았다. 이어 가오위지에게 중전 안타까지 맞아 1사 1,2루 위기. 그러자 하재훈으로 교체됐다. 하재훈이 추가 실점은 막아냈다. 

한국 타선은 1회말 박민우의 볼넷과 김하성의 안타로 무사 1,2루 찬스를 잡았다. 1사 후 대만 투수 장이의 보크로 2,3루. 그러나 박병호가 중견수 뜬공, 김재환이 삼진으로 물러나 선제 득점에 실패했다. 

2회말 선두타자 양의지가 볼넷을 골랐고, 2사 후 허경민의 안타로 1,2루가 됐다. 박민우가 풀카운트에서 내야 뜬공으로 물러났다. 4회 1사 후 김현수가 13구 접전 끝에 볼넷으로 출루했지만, 민병헌이 병살타를 때려 이닝이 끝났다. 

0-3으로 뒤진 7회 1사 후 민병헌이 2루타로 출루했다. 그러나 허경민이 1루수 파울플라이 아웃. 112구를 던진 장이는 천관위로 교체됐다. 박민우가 2루수 땅볼로 물러나 추격에 실패했다. 

대만은 7회 원종현 상대로 1사 2루에서 왕보룽이 볼넷을 골라 주자가 2명이 됐다. 2사 후 천쥔시우가 좌중간 펜스를 넘어가는 3점 홈런을 터뜨려 6-0으로 달아났다. 대만은 9회에도 린홍위의 적시타로 한 점 더 추가했다. /jhrae@osen.co.kr

[OSEN=지바(일본), 곽영래 기자]7회초 2사 1,2루에서 대만 첸진시우가 좌중월 스리런 홈런을 치고 더그아웃에서 동료들과 환호하고 있다. /youngrae@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