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막강 투수력 과시한 일본, 멕시코 3-1 제압…공동 1위 등극 [프리미어12]

기사입력 : 2019.11.1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도쿄(일본), 곽영래 기자]1회초 일본 이마나가 쇼타가 역투하고 있다. /youngrae@osen.co.kr

[OSEN=길준영 기자] 일본이 멕시코의 무패행진을 저지하고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공동 1위로 올라섰다.

일본은 13일 일본 도쿄 도쿄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 12’ 슈퍼라운드 3차전 멕시코와의 경기에서 3-1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3승 1패를 기록한 일본은 멕시코(3승 1패)와 슈퍼라운드 공동 1위로 올라섰다. 이번 대회 예선부터 무패행진을 이어가던 멕시코는 5연승이 멈췄다.

일본 선발투수 이마나가 쇼타는 6이닝 1피안타(1피홈런) 8탈삼진 1볼넷 1실점 호투를 펼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카이노 히로시(1이닝)-야마모토 요시노부(1이닝)-야마사키 야스아키(1이닝)로 이어지는 불펜진은 남은 3이닝을 깔끔하게 처리했다. 이날 일본 투수진은 멕시코에게 단 1안타밖에 내주지 않았다.

타선에서는 사카모토 하야토가 5타수 3안타 1타점 1득점 1도루 맹활약을 펼쳤다. 스즈키 세이야도 멀티히트와 타점을 기록하며 힘을 보탰다.

일본은 1회말 1사에서 사카모토 하야토의 안타와 스즈키 세이야의 1타점 적시타로 선취점을 올렸다. 곤도 켄스케는 1타점 적시타로 추가점을 뽑았다.

2-0 리드를 잡은 일본은 2회에도 아이자와 츠바사와 마루 요시히로의 희생타, 야마다 테츠토의 볼넷으로 1사 1, 2루 찬스를 만들며 멕시코 선발투수 호라시오 라미레스를 마운드에서 끌어내렸다. 멕시코는 펠리페 곤잘레스를 급히 마운드에 투입했지만 일본은 사카모토 하야토의 1타점 적시타가 나오며 점수차를 3-0으로 벌렸다.

이마나가 쇼타에게 3회까지 퍼펙트로 당한 멕시코는 4회초 선두타자 조나단 존스의 솔로 홈런으로 추격에 나섰다. 하지만 이후 다시 이마나가 쇼타의 호투에 막히며 이렇다할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일본 역시 멕시코의 불펜진을 상대로 고전하며 양 팀의 투수진이 계속됐다.

9회초 마지막 공격에 나선 멕시코는 일본 마무리투수 야마사키 야스아키에게 삼자범퇴로 침묵하며 패했다. /fpdlsl72556@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