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올림픽 자력진출 좌절' 대만, “ 한 번의 실수, 유감스러운 결과” [프리미어12 현장]

기사입력 : 2019.11.1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도쿄(일본), 곽영래 기자] 15일 오후 일본 도쿄돔에서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미국과 대만의 경기가 열렸다.5회초 2사 대만 홍이중 감독이 왕셩웨이의 타구에 대하 비디오 판독을요청하고 있다. /youngrae@osen.co.kr

[OSEN=도쿄(일본), 조형래 기자] 대만의 올림픽 자력진출 확률이 사라졌다. 대만 입장에서는 통한의 경기였다.

대만은 15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 12’ 슈퍼라운드 미국과의 경기에서 2-3으로 역전패를 당했다. 슈퍼라운드 전적 1승3패가 됐다. 이제 대만은 올림픽 티켓을 자력으로 획득할 확률이 낮아졌다. 직접적인 경쟁자인 한국의 남은 슈퍼라운드 2전 전패를 당하고 대만이 남은 호주전을 승리해야만 올림픽 티켓을 확보할 수 있는 경우의 수가 생긴다.

대만은 지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한국전에 선발 등판해 충격의 역투를 선보인 잠수함 우셩펑이 선발 등판했다. 우셩펑은 1회말 1점을 내준 뒤 7회 2사까지 실점 없이 틀어막았다. 하지만 7회 2사 후 브렌트 루커에게 역전 투런포를 얻어맞고 좌절했다. 우셩펑은 6⅔이닝 5피안타(1피홈런) 3실점을 기록하고 눈물의 패전을 맞이했다.

경기 후 대만 홍이중 감독, 그리고 6회 역전 솔로포를 쏘아 올렸던 후진롱 모두 이날 결과에 유감을 표시했다.

홍이중 감독은 “전체적으로 좋은 경기를 했다. 6회까지는 잘 했지만 7회에 예상 외의 홈런을 맞고 말았다. 오늘 결과는 정말 유감스럽다. 선수들은 모두 열심히 했다”고 아쉬움을 전했다. 

후진롱은 “나도 감독과 같은 생각이다. 정말 좋은 경기였지만 매우 유감스럽다. 하나의 실수로 크게 흐름이 바뀌었다. 다음에는 실수가 없도록 열심히 해야겠다”면서 “오늘 경기 훌륭했다. 특히 투수가 그랬다. 단, 선발투수 우셩펑이 100구 이상을 던졌는데 1구의 실수로 홈런을 맞았다. 야구에서는 그런 일이 흔하다”고 전했다. /jhrae@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