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1번 정후-3번 재환’ 한국, 멕시코전 타순 변화…최정도 출격 [프리미어12 현장]

기사입력 : 2019.11.1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도쿄(일본), 곽영래 기자]김경문 감독이 선수들의 훈련을 지켜보고 있다. /youngrae@osen.co.kr

[OSEN=도쿄(일본), 조형래 기자] 멕시코전 필승으로 올림픽 진출권을 확보하려는 ‘김경문호’가 타순을 대폭 변화했다.

김경문 감독은 15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리는 ‘2019 프리미어 12’ 슈퍼라운드 3차전 멕시코와의 경기를 앞두고 타순 변화를 전했다. 한국은 치러질 멕시코전을 승리한다면 남은 경기 결과와 관계 없이 올림픽 진출권을 획득하게 된다.

이날 한국은 이정후(중견수)-김하성(유격수)-김재환(지명타자)-박병호(1루수)-김현수(좌익수)-양의지(포수)-최정(3루수)-민병헌(우익수)-박민우(2루수)로 선발 라인업을 꾸렸다.

이정후가 리드오프, 김재환이 3번, 김현수가 5번으로 올라섰다. 아울러 이번 대회에서 선발 출장 기회가 없었던 최정이 대회 처음으로 선발 출장한다. 

김경문 감독은 “타순은 어제 타격코치와 가볍게 얘기하면서 정했다”면서 “경기 질 수 있었지만 내용이 속상했다. 그래서 변화를 주는 것도 괜찮을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날 타순 변화에 대해선 “상대가 힘이 있다면 힘 있게 나가려고 한다. 김재환을 3번에 배치한 것은 장타와 타점 능력이 있으니까 앞에서 해결을 해줬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전했다.

또한, “어제 선수들의 컨디션이 좋았다. 미국과 대만전을 봤겠지만 우리도 멕시코전에서 좋은 결과를 얻겠다. 선수들도 좋았을 것이다”며 선수들 역시 앞선 경기 결과로 필승의 의지를 다지는 계기가 됐을 것이라고 전했다. /jhrae@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