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싹쓸이’ 김현수, 명품 역전극 연출하는 ‘국대 해결사’[프리미어12 현장]

기사입력 : 2019.11.1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도쿄(일본), 곽영래 기자] 15일 오후 일본 도쿄돔에서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한국과 멕시코의 경기가 열렸다.5회말 2사 만루 김현수가 3타점 적시 2루타를 때린 뒤 기뻐하고 있다. /youngrae@osen.co.kr

[OSEN=도쿄(일본), 조형래 기자] ‘프리미어12’ 초대 대회 MVP에 빛나는 김현수가 다시 한 번 국가대표 해결사로 거듭났다.

김현수는 15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멕시코와의 경기에 5번 좌익수로 선발 출장해 3타수 1안타 3타점으로 활약하며 팀의 7-3 승리를 이끌었다.

김현수가 이날 승부의 방점을 찍은 경기였다. 단 1안타였지만 이 안타가 가장 중요했고, 승부를 가르는 결정적인 장면으로 연결이 됐다.

올림픽 출전권, 그리고 결승 한일전 등 많은 것이 걸렸던 이날 경기에서 한국은 지난 12일 대만전 패배의 후유증을 극복하기 위해 타순을 변동했다. 그동안 7번 타순에 들어섰던 김현수가 5번으로 올라선 것도 큰 변화 중 하나다. 

그리고 김현수는 중심 타선에서 주자들을 쓸어담는 쐐기의 적시타를 뽑아냈다. 한국은 5회초 멕시코 조나단 존스에 투런포를 헌납, 0-2로 끌려갔다. 그러나 이어진 5회말 선두타자로 나선 김현수가 그 기회를 만들었다. 김현수가 볼넷을 얻어내면서 빅이닝이 시작됐다. 이후 민병헌이 추격의 적시타를 터뜨렸고 박민우의 밀어내기 볼넷으로 동점에 성공했다. 이후 이정후의 내야 땅볼과 김하성의 적시타로 4-2까지 달아났다.

하지만 2점 차로는 불안했다. 하지만 이후 박병호의 사구로 2사 만루 기회가 이어졌고 김현수 앞에 만루 기회가 걸렸다. 

김현수는 자신에게 찾아온 상황을 놓치지 않았다. 해결사의 역할을 충실하게 해냈다. 2사 만루에서 움베르토 카스테야노스를 상대로 좌중간을 가르는 싹쓸이 3타점 2루타를 뽑아냈다. 이날 경기 승부의 마침표를 확실하게 찍는 쐐기타였다.

이날 경기 전까지 김현수는 슈퍼라운드 2경기에서 무안타에 그치고 있었다. 하지만 이날 가장 필요한 순간에 자신의 해결사 본능을 과시, 극적인 역전극을 만들어내면서 한국에게 가장 최상이었던 시나리오를 만들었다.

경기 후 김현수는 "이겨서 좋고 목표도 달성해서 좋다. 남은 경기도 있으니까 선수들과 함께 좋은 모습 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선수들이 모두 잘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지난 대만전 참패 이후 주장으로서 분위기를 추스려야 하는 상황이었다. 그리고 경기 초반 분위기도 좋지 않았다. 그는 "대표팀에서는 한 명이 잘한다고 이기는 것이 아니라 모두가 잘해서 이긴기는 것인데 동요하지 말자고 준비하자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선취점을 내줬지만 살아나가면 기회가 올 것이라고 생각해서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면서 "뒤에서 양의지가 네가 쳐야 편하게 배합 할 수 있다고 얘기해서 좋은 타구가 나온 것 같다"고 밝혔다. /jhrae@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