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무홈런’ 박병호 마지막 기회, 베이징 이승엽 재현할까? [프리미어12 현장]

기사입력 : 2019.11.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도쿄(일본), 곽영래 기자]4회초 무사 1,3루 박병호가 적시타를 때린 뒤 세레머니를 하고 있다. /youngrae@osen.co.kr

[OSEN=도쿄(일본), 조형래 기자] 침묵이 너무 길었다. 이젠 정말 마지막이다. 한국의 4번 타자 박병호의 명예회복은 이뤄질 수 있을까.

한국은 17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리는 ’2019 WBSC 프리미어 12’ 결승전 일본과 최후의 일전을 치른다. 이미 이번 대회에 걸려 있는 2020년 도쿄올림픽 출전권은 확보를 했고, 이제 대회 2연패를 노리게 된다.

일단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올림픽 출전권 획득이라는 최소한의 목표는 달성했다. 그리고 전날(16일) 열린 일본전에서도 끈질긴 추격전을 펼치며 일본에 호락호락한 상대가 절대 아니라는 것을 보여줬다. 선수들 모두 “우리가 만만하지 않다는 것을 보여줬다. 결승은 반드시 이기자는 공감대가 형성됐다”고 입을 모아서 말한다.

이번 대회 대표팀의 가장 큰 고민거리는 4번 타자 박병호의 터지지 않는 방망이다. 박병호는 이번 대회에서 한국이 치른 7경기에 모두 4번 타자로 선발 출장했다. 그러나 24타수 5안타 2타점 타율 2할8리의 성적에 그치고 있다. 이번 대회 한국의 홈런 자체가 1개 밖에 없지만 박병호가 주인공은 아니었다.

그리고 상황마다 침묵하는 장면이 자주 연출이 됐다. 박병호도 자주 고개를 숙였다. 부활의 의지를 다지고, 자신이 현재 부진하다는 것에 책임을 통감하고 있지만 여전히 방망이는 터지지 않고 있다.

전날(16일) 열린 슈퍼라운드 한일전에서도 4타수 1안타 1타점을 기록했지만 기회에서 침묵하는 상황이 반복됐다. 타선이 8점을 냈지만 박병호가 주인공이었던 상황은 없었다.

김경문 감독은 끝까지 박병호에 대한 믿음을 거두지 않고 있다. 결승전에서도 박병호는 4번 타자로서의 임무를 수행할 가능성이 높다. 타순 변화가 있던 상황에서도 박병호의 4번 자리는 고정이었다. 4번 타자에 대한 믿음이자 뚝심이다.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서의 이승엽처럼 침묵하다가 일본과의 준결승전 역전 투런포를 쏘아올렸던 그 순간이 오버랩 되길 바라고 있다. 그리고 박병호 개인적으로도 4년 전 프리미어12 초대 대회 미국과의 결승전에서 침묵 끝에 터뜨린 쐐기 3점포를 터뜨렸던  순간도 있다. 

이미 ‘원기옥’은 충분히 모여진 상태다. 더 이상 바닥을 찍을 곳도 없다. 박병호에게는 이제는 정말 마지막 기회다. 김경문 감독이 보여주고 있는 뚝심의 야구를 완성하고, 대표팀에 목마른 한 방 갈증을 해소하기 위해서라도 박병호의 부활은 절실하다. 과연 박병호는 마지막 기회를 놓치지 않고 자신의 존재감을 보여주는 활약을 펼칠 수 있을까. /jhrae@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