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젊음의 약진' 연봉 100% UP 6명...KIA 리빌딩의 또 다른 증거

기사입력 : 2020.01.2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문경찬, 전상현, 이창진(왼쪽부터)./OSEN DB[OSEN=광주, 이선호 기자] KIA 젊은 마운드가 연봉으로 보상받았다. 

KIA 타이거즈는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2020 연봉 재계약을 완료했다고 발표했다. KIA는 리빌딩과 세대교체의 가능성을 알린 젊은 선수들이 연봉으로 두둑한 보상을 받았다. 불펜진과 야수진에서 6명이 100% 이상 인상했다. 3명이 처음으로 억대 연봉에 합류했다. 세대교체의 보상이었다. 

시즌 개막 직후 갑자기 마무리 투수로 나선 문경찬은 5500만 원에서 1억1500만 원으로 109.09% 올라. 단숨에 억대 연봉자 대열에 합류했다. 54경기에 출전해 1승24세이브, 평균자책점 1.31의 빼어난 성적을 올렸다. 마무리 투수 가운데 최소 ERA 1위의 빛나는 투구를 했다. 

우완 필승맨 전상현은 57경기에 출전해 1승15홀드, 평균자책점 3.12의 우등성적표를 냈다. 마운드에서 피하지 않는 승부사 기질을 보이며 첫 풀타임 시즌을 보냈다. 스피드업까지 이룬다면 소방수까지 가능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3300만 원에서 7600만 원(130.03%)으로 올라 억대 진입에 교두보를 마련했다. 

좌완 하준영도 3000만 원에서 6500만 원으로 116.67% 올랐다. 좌완 필승맨으로 59경기에 출전해 6승15홀드, 평균자책점 4.96을 기록했다. 전상현과 마찬가지로 마운드에서 물러서지 않는 근성을 보였다. 140km대 중후반까지 스피드업을 이루어 임기준을 밀어내고 좌완 필승맨으로 자리잡았다. 

30살의 늦깎이 불펜요원 고영창도 2900만 원에서 100% 올렸다. 55경기에 출전해 1승1세이브10홀드, 평균자책점 3.50의 준수한 성적을 올렸다. 불펜에서 필승조와 추격조를 오가며 땀을 흘린 댓가를 받았다. 올해도 불펜요원으로 2년 연속 풀타임 도전장을 내밀었다. 

100% 이상 인상은 아니지만 박준표도 첫 억대 클럽에 가입하며 수고를 인정받았다. 기흉으로 인해 뒤늦게 출발했지만 49경기에 출전해 5승15홀드, 평균자책점 2.09의 커리어 하이 기록을 세웠다. 연봉 6500만 원에서 1억1000만 원(69.23%)으로 수직상승했다. 

내야수 박찬호./OSEN DB

야수진에서는 외야수 이창진과 박찬호가 100% 인상을 넘겼다. 박찬호도 든든한 수비력을 앞세워 첫 풀타임 시즌을 소화했다. 날카로운 타격에 과감한 주루 플레이로 도루 1위(39개)에 올랐다. 4200만 원에서 1억500만 원(150%)으로 단숨에 억대 연봉자가 되었다.  

외야 주전으로 도약한 이창진은 3100만 원에서 8500만 원으로 팀내 최고 인상율(174.19%)을 달성했다. 133경기에서 2할7푼, 48타점, 6홈런, 8도루 등 공수에서 맹활약을 했다. 데뷔 이후 처음으로 100경기 이상 400타석을 소화하며 높은 고과점수를 획득했다. 

이들은 기본 연봉이 낮아 인상율을 높더라도 인상액이 1억 원이 되지 않았다. 그러나 이번 100% 인상을 통해 올해도 우등 성적을 낸다면 연봉 인상액도 대폭 오를 수 있는 기틀을 마련했다. KIA에 새 바람을 일으킨 세대교체의 기수들이 2020시즌도 정조준하고 있다.. /sunny@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