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정은원 1억2000만원, 한화 2020 연봉 협상 완료 [오피셜]

기사입력 : 2020.01.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박준형 기자] 한화 정은원  / sou1l104@osen.co.kr

[OSEN=대전, 이상학 기자] 한화 이글스가 2020년 연봉 협상을 완료했다. 

한화는 24일 2020년 재계약 대상 선수 63명에 대한 연봉 협상 결과를 발표했다. FA 계약 선수들을 제외한 가운데 최다 연봉 선수는 투수 안영명으로 3억5000만원에 계약했다. FA 계약 신분이었던 지난해 연봉과 같다. 

최고 증가율을 기록한 선수는 2루수 정은원으로 3년차에 억대 연봉에 진입했다. 전년(5500만원) 대비 118.2% 인상된 1억2000만원에 계약했다. 한화의 3년차 선수가 억대 연봉을 받는 건 2008년 투수 류현진(1억8000만원) 이후 12년 만이다. 지난해 팀 내 최다 142경기에 나와 타율 2할6푼2리 148안타 8홈런 57타점 14도루로 활약했다. 

포수 최재훈은 가장 연봉이 많이 올랐다. 전년(1억2500만원)보다 7500만원 오른 2억원에 도장을 찍었다. 지난 2008년 프로 데뷔 처음으로 2억원대 연봉을 찍었다. 지난해 135경기에서 타율 2할9푼 108안타 3홈런 31타점을 기록하며 공수겸장 포수로 거듭났다. 

내야수 오선진도 전년(7500만원) 대비 40% 오른 1억 500만원으로 첫 억대 연봉 기쁨을 누렸다. 투수 장민재와 박상원도 전년(9000만원) 대비 22.2% 오른 1억 1000만원에 각각 계약하며 나란히 억대 연봉 대열에 합류했다. 롯데에서 트레이드로 합류한 투수 장시환도 전년 8500만원에서 1억1000만원으로 29.4% 상승률을 보였다. 

한화는 내부 FA 4명과 재계약한 데 이어 연봉 계약도 완료하며 향후 1군과 퓨처스 스프링캠프 등 시즌 준비에 속도를 내고 있다. 한화는 30일 스프링캠프가 차려진 미국 애리조나주 피오리아로 떠난다. 

아울러 한하는 이날 퓨처스, 육성군 코칭스태프 보직 구성도 발표했다. 지난해 10월31일 일찌감치 발표된 1군 코칭스태프는 한용덕 감독을 필두로 장종훈 수석코치, 김성래 메인 타격코치, 정현석 타격코치, 정민태 투수코치, 박정진 불펜코치, 전형도 작전코치, 채종국 수비코치, 고동진 주루코치, 차일목 배터리코치로 구성됐다. 

퓨처스는 신임 최원호 감독을 비롯해 정경배, 이양기 타격코치, 김해님 투수코치, 마일영 불펜코치, 백승룡 수비코치, 추승우 작전주루코치, 김기남 배터리코치로 이뤄졌다. 육성군은 전상렬 총괄, 송진우 투수코치, 김남형 수비코치, 이희근 배터리코치, 원창식 트레이닝코치로 짜여졌다. 재활군은 구동우 재활코치가 맡는다. /waw@osen.co.kr[사진] 한화 이글스 제공[사진] 한화 이글스 제공

[사진] 2020 한화 이글스 코칭스태프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