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주성원 2안타 3타점’ 질롱, 5-6 끝내기 패배…4연패로 시즌 마감

기사입력 : 2020.01.2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smpimages.com / ABL Media 제공

[OSEN=길준영 기자] 질롱 코리아가 4연패로 아쉽게 시즌을 마무리했다.

질롱은 26일 호주 사우스오스트레일리아주 애들레이드 액티브 디스플레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애들레이드 자이언츠와의 원정경기에서 5-6 끝내기 패배를 당했다. 시즌 최종전에서 4연패를 당한 질롱은 11승 29패 승률 0.275로 시즌을 마감했다.

선발투수 김인범은 5회까지 1실점으로 호투했지만 6회 흔들리며 5⅓이닝 6피안타(1피홈런) 3탈삼진 2볼넷 5실점(4자책)을 기록했다. 5번 1루수로 선발출전한 주성원은 4타수 2안타 3타점 1득점으로 활약했지만 팀의 패배를 막지는 못했다.

1회초 1사에서 이재원의 볼넷과 홍창기의 2루타로 1사 2, 3루 찬스를 잡은 질롱은 주성원의 2타점 적시타로 선취점을 뽑았다. 하지만 3회에는 강로한이 심판의 스트라이크 판정에 항의하다가 퇴장당했다.

애들레이드는 3회말 미치 라이트바디-미키 레이놀즈-제레미 해즐베이커의 3연속 안타로 한 점을 만회했다. 

질롱은 5회초 1사에서 이재원 안타와 홍창기의 볼넷으로 1사 1, 2루 찬스를 잡았다. 이어서 주성원의 1타점 적시타와 허일의 2타점 2루타가 나오며 5-1을 만들었다. 

애들레이드는 6회말 선두타자 로건 오호프의 솔로 홈런으로 추격을 시작했다. 이어서 조던 맥아들 안타와 벤 아클린스키의 1타점 2루타, 맷 헛칭스의 실책 출루, 그리핀 웨버의 1타점 적시타, 미치 라이트바디의 볼넷, 미키 레이놀즈의 희생플라이로 5-5 동점을 만드는데 성공했다.

9회까지 5-5 팽팽한 승부를 이어간 두 팀의 승부는 9회말에 끝이 났다. 애들레이드는 9회말 선두타자 제레미 해즐베이커가 볼넷으로 걸어나갔고 조던 맥아들의 내야안타와 에릭 피터슨의 끝내기 희생플라이로 6-5 역전승에 성공했다. /fpdlsl72556@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