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야구> 기타

‘4⅓이닝 5실점’ 마에다, 홈런 내준 오타니 상대 앞두고 강판

기사입력 : 2019.06.1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애너하임(미국 캘리포니아),박준형 기자]1회말 2사 1,2루 에인절스 굿윈에게 1타점 적시타를 맞은 다저스 마에다가 아쉬워하고 있다. / soul1014@osen.co.kr

[OSEN=애너하임(미 캘리포니아주), 이종서 기자] 마에다 겐타(LA 다저스)가 5회를 채우지 못하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마에다는 1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LA 에인절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4⅓이닝 3피안타(2피홈런) 4탈삼진 3볼넷 5실점을 기록했다.

이날 마에다는 토미 라 스텔라(3루수)-마이크 트라웃(중견수)-오타니 쇼헤이(지명타자)-콜 칼훈(우익수)-조나단 루크로이(포수)-브라이언 굿윈(좌익수)-저스틴 보어(1루수)-윌프레도 토바(유격수)-루이스 렌히포(2루수)로 구성된 에인절스 타선을 상대했다.

‘일본인 맞대결’에서 오타니 쇼헤이(에인절스)에게 홈런을 맞았다. 라 스텔라를 유격수 뜬공으로 처리한 뒤 트라웃을 삼진 처리했다. 2사까지 순탄했지만 오타니에게 던진 슬라이더가 홈런이 됐다. 이후 콜 칼훈을 몸 맞는 공으로 내보낸 뒤 루크로이를 볼넷으로 출루시켰고, 결국 굿윈에게 적시타를 맞아 2실점을 했다. 여기에 보어에게 스리런 홈런까지 허용해 실점은 5점으로 불어났다. 토바를 삼진으로 막았지만, 점수는 0-5로 벌어졌다.

2회부터는 비교적 안정을 찾았다. 렌히포를 중견수 직선타로 잡은 뒤 라 스텔라를 볼넷으로 내보냈다. 그러나 트라웃을 우익수 뜬공으로 돌려세운 뒤 오타니를 삼진으로 복수하며 이닝을 끝냈다.

3회 역시 선두타자를 볼넷으로 내보냈지만, 후속 타자를 모두 범타 처리한 마에다는 4회 땅볼 세 개로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었다.

2-5로 지고 있는 5회 마운드에 올라와 트라웃은 삼진으로 처리했지만, 오타니와의 세 번째 만남은 성사되지 않았다. 다저스 벤치는 마에다를 내리고 케일럽 퍼거슨을 올렸고, 마에다는 이날 자신의 임무를 투구수 97개에서 멈췄다./ bellstop@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